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기획&시리즈
스페셜&이벤트 포럼 리포트 아이뉴스TV

포스코, 직원 평균 자녀수 2년 연속 증가…올해 1분기 1.55명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육아휴직에서 육아몰입기간으로 명칭 변경
직원 여가 위한 자녀돌봄 프로그램 시범운영

[아이뉴스24 최란 기자] 포스코 직원 평균 자녀 수가 2022년부터 2년째 증가하고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포스코 직원의 자녀들이 6월 9일 광양에서 개최된 2024 포스코 콘서트 자녀 돌봄교실에서 즐거운 한때를 보내고 있다. [사진=포스코 제공]
포스코 직원의 자녀들이 6월 9일 광양에서 개최된 2024 포스코 콘서트 자녀 돌봄교실에서 즐거운 한때를 보내고 있다. [사진=포스코 제공]

11일 포스코에 따르면 직원 평균 자녀 수는 2019년 1.59명에서 2022년 1.51명으로 감소했으나, 2023년에는 1.54명, 올해 1분기에는 1.55명으로 증가하고 있다. 평균 자녀 수뿐만 아니라 포스코 직원은 결혼과 출산 모두 이른 편이다. 2023년 기준 우리나라 남성은 평균 34세에 결혼하는 데 반해, 포스코 남성 직원은 이보다 2.1세 어린 31.9세에 결혼을 했다. 또 첫 아이를 출산하는 연령 또한 국내 평균 33세에 비해 1.9세 어린 31.1세를 기록하고 있다.

포스코는 직원의 출산율 증가와 이른 결혼의 배경을 직원들의 일과 가정의 양립을 중심으로 가족·출산친화 문화 조성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온 결과라고 말했다. 회사는 육아기 재택근무, 지역별 어린이집, 격주 4일제 등 20개에 달하는 다양한 가족·출산 지원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포스코는 직원들의 설문조사를 통해 7월부터 '육아휴직' 명칭을 '육아몰입기간'으로 변경했다. 육아의 가치가 보다 존중받는 문화를 조성하기 위해서다.

또, 포스코는 육아에 지친 직원이 잠시 육아에서 벗어나 리프레시할 수 있도록 보조하는 프로그램을 시범적으로 운영하기 시작했다. 최근 5월과 6월에 열린 포스코 콘서트에서는 자녀의 나이가 어려 콘서트 관람이 어려웠던 직원들을 위해 콘서트 현장에 자녀 돌봄 교실을 마련했다.

포스코 관계자는 "앞으로도 가족·출산친화 문화 정착을 위해 지속 노력할 계획"이라며 "올해는 직원들이 본인의 생애주기에 맞춰 사내 가족·출산친화 제도를 사용할 수 있도록 개별 맞춤형 안내를 강화하고, 현행 제도들에 대해서도 의견을 수렴하여 직원들이 유연하게 제도를 사용할 수 있도록 여건을 갖춰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최란 기자(ran@i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포스코, 직원 평균 자녀수 2년 연속 증가…올해 1분기 1.55명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