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기획&시리즈
스페셜&이벤트 포럼 리포트 아이뉴스TV

서울시, 양천구에 '말라리아 경보' 발령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아이뉴스24 류한준 기자] '조심 또 조심.' 서울시가 양천구에서 2명의 말라리아 환자가 첫 군집사례로 발생함에 따라 해당지역에 '말라리아 경보'를 내렸다.

경보는 지난 9일 오후 5시자로 양천구에 발령했다. 군집사례는 말라리아 위험지역 내에서 2명 이상 환자 증상 발생 간격이 14일 이내이고, 거주지 거리가 1㎞ 이내인 경우를 의미한다.

말라리아 경보는 전국 말라리아 주의보 발령 이후 첫 군집사례가 발생하거나, 매개모기 하루 평균 개체수가 시‧군‧구에서 2주 연속 5.0 이상인 경우 지역사회 내 유행을 차단하기 위해 내려진다. 질병관리청은 지난달(6월) 18일 전국에 말라리아 주의보를 발령했다.

경기도 수원시 권선구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에서 연구원들이 채집한 모기를 분류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경기도 수원시 권선구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에서 연구원들이 채집한 모기를 분류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서울시는 지역내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진단검사를 안내하고, 집중 방제‧교육을 실시한다. 서울시는 양천구 군집사례 환자들에 대한 추정 감염지역과 해당 지역 모기 서식 환경, 거주지 점검, 공동노출자, 위험 요인 등을 확인하기 위해 심층 역학조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또한 말라리아 확산 방지를 위해 양천구에서 지역주민에게 문자 발송, 지역 의사회·약사회를 통한 홍보와 함께, 매개모기 집중 방제, 환자 조기 발견을 위한 신속진단검사 등을 적극적으로 지원한다.

시민들은 발열, 오한 등 말라리아 의심 증상이 나타나는 경우 보건소에서 혈액을 이용한 신속진단검사를 받아 말라리아 감염 여부를 즉시(30분) 확인할 수 있다.

말라리아 초기증상은 두통, 식욕부진, 오한과 고열이 대표적이다. 국내에서 많이 발생하는 삼일열말라리아의 경우 48시간 주기로 오한, 발열, 발한 등이 반복되는 특징이 있다. 말라리아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모기에 물리지 않도록 야간활동을 자제하고 모기기피제를 사용하는 등 말라리아 예방수칙을 준수하는 것이 중요하다.

올해 신고된 국내 말라리아 환자(질병관리청 감염병포털 잠정통계)는 5일 기준 234명이다. 이 중 서울지역 환자는 43명(18%)이다. 서울시는 환자들의 회복과 감염 차단을 위해 매일 치료제 복약을 확인하고 공동노출자를 대상으로 증상 발생시 신속진단검사를 안내하고 있다.

또한 환자 거주지 주변 매개모기 방제를 집중 실시하고 있다. 서울시는 장마철 이후 증가하는 말라리아 매개모기를 효율적으로 방제하기 위해 오는 24일 말라리아 위험지역 방역담당자를 대상으로 '방역 현장 실습 교육'을 실시한다.

국내 말라리아(삼일열) 잠복기 특징상 장기잠복기 환자 발생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장마 이후 7~10월 매개모기 방제가 매우 중요하다. 서울시는 "축사가 많은 농촌과 달리 도심 말라리아 매개모기는 주거지 인근 공원 또는 아파트 조경수에 주로 은신하는 특성이 있다"면서 "매개모기가 은신할 가능성이 높은 장소를 찾고 잔류효과가 높고 식물에 분사가능한 살충제를 적용하는 방법을 실습 위주로 교육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김태희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시는 시민 건강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말라리아 확산 방지를 위해 방제와 예방, 환자 치료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시민들은 말라리아 예방수칙을 준수하고, 특히 위험지역(서울시 13개 자치구) 거주자 또는 방문자는 말라리아 의심 증상 발생 시 보건소 등 가까운 의료기관에서 신속하게 검사를 받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류한준 기자(hantaeng@i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서울시, 양천구에 '말라리아 경보' 발령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