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기획&시리즈
스페셜&이벤트 포럼 리포트 아이뉴스TV

"2018년 이후 7년만"…멀티미디어부호화 표준화회의 국내 개최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메타버스 표준화 주도권 확보 노력…국제회의 2025년 대전 유치로 결실

[아이뉴스24 안세준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립전파연구원(원장 서성일)은 2025년 7월 개최되는 '제47차 멀티미디어부호화 분야 국제표준화회의(ISO/IEC JTC 1/SC 29)'를 국내 유치하는 데 성공했다고 13일 밝혔다. JTC 1/SC 29 국제표준화회의가 우리나라에서 열리는 건 2018년 이후 7년 만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로고. [사진=과기정통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로고. [사진=과기정통부]

제47차 JTC 1/SC 29 국제표준화회의는 멀티미디어 부호화 분야의 글로벌 표준화 전략 및 차세대 방송·콘텐츠 기술 표준에 대한 심층적인 논의를 진행하는 자리다. 30여 개 회원국과 애플, 구글, 퀄컴 등 글로벌 기업 약 500여 명의 전문가가 참석할 예정이다.

우리나라는 삼성전자, LG전자, SK텔레콤, 한국전자통신연구원 등 산·학·연 100여 명의 전문가가 영상 및 음성압축 기술 분야를 주도하고 있다. JTC 1/SC 29 산하 MPEG 시스템 작업반(WG 3, 삼성전자 임영권 수석)과 MPEG 작업반 간 소통 및 연락을 위한 자문그룹(AG 3, 경희대학교 김규헌 교수)의 컨비너를 맡아 표준화 활동을 추진 중이다.

우리나라는 인공지능(AI) 기반 영상인식 정보를 효율적으로 압축해 데이터의 양을 줄여주기 위한 기술을 신규표준화 과제(기계를 위한 비디오 부호화)로 제안해 개발을 확정하는 성과를 거뒀다. 국내 주도로 미디어 중심 사물인터넷(ISO/IEC 23093) 시리즈와 몰입형 미디어 비디오 부호화(ISO/IEC 23090-12)에 관한 표준안도 개발하고 있다.

국제표준화회의는 계획 단계부터 국립전파연구원과 대전관광공사 협조를 통해 대전으로 유치하는 데 성공한 것으로 전해졌다. 윤성국 대전관광공사 사장은 "멀티미디어 분야의 권위있는 국제회의가 과학과 기술의 수도 대전에서 개최하게 되어 큰 의미가 있고 전세계 전문가들에게 대전의 과학 국제회의 인프라를 홍보하고 성공적인 행사로 개최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서성일 국립전파연구원 원장은 "이미지 및 영상 압축 기술은 메타버스(VR/AR) 분야의 핵심 디지털 기술로 우리나라 기업들이 글로벌 시장에 진출할 수 있도록 표준 개발을 지원할 예정"이라며 "지방자치단체와의 협력을 통해 국제표준화회의가 성공적으로 마무리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안세준 기자(nocount-jun@i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2018년 이후 7년만"…멀티미디어부호화 표준화회의 국내 개최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