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기획&시리즈
스페셜&이벤트 포럼 리포트 아이뉴스TV

2기 전문경영인 체제 시작…미래에셋증권, 김미섭·허선호 각자 대표 선임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최현만·이만열 전 대표 고문 위촉

[아이뉴스24 오경선 기자] 미래에셋증권이 김미섭·허선호 부회장 각자 대표이사 체제를 출범시켰다.

미래에셋증권이 김미섭(왼쪽)·허선호 부회장 각자 대표이사 체제를 출범시켰다. [사진=미래에셋증권]
미래에셋증권이 김미섭(왼쪽)·허선호 부회장 각자 대표이사 체제를 출범시켰다. [사진=미래에셋증권]

미래에셋증권은 6일 임시주주총회 후 이사회를 열고 허 부회장을 신임 대표이사로 선임했다. 임기는 제56기 정기주주총회(오는 2025년 3월)까지다.

또한 100년 기업의 초석을 다지고 2기 전문경영인 체제를 본격적으로 시작하기 위해 신규 사내이사로 허 부회장과, 전경남 사장을 추가 선임했다.

허 부회장은 현 WM사업부 대표, 대외환경 변화에 따른 자산관리 비즈니스 성장강화와 플랫폼 고도화로 디지털 경쟁력 강화 등 WM사업 전반의 혁신을 이끌었다.

김 부회장은 미래에셋자산운용 홍콩·싱가폴·브라질 법인 대표, 글로벌사업부문 대표, 대표이사를 역임했다. 홍콩·인도 등 신규 지역 진출과 해외법인 설립, 국내 최초 룩셈부르크 SICAV 펀드 론칭, 글로벌엑스(Global X) 인수 등을 성공적으로 수행한 글로벌 금융투자·경영 전문가이다.

미래에셋증권 관계자는 "선임된 대표이사 2인은 글로벌, 투자은행(IB), 자산관리, 인사, 기획 등 금융투자업 전반의 경험을 통해 높은 금융투자업에 대한 이해도를 갖고 있으며 글로벌 경영 마인드를 갖췄다"며 "각자 대표이사 체제를 통해 책임경영을 강화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최현만 전 회장과 조웅기 전 부회장, 이만열 전 사장은 그간 그룹의 발전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고문으로 위촉됐다.

/오경선 기자(seono@i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이 포스팅은 쿠팡 파트너스 활동의 일환으로, 이에 따른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습니다.


alert

댓글 쓰기 제목 2기 전문경영인 체제 시작…미래에셋증권, 김미섭·허선호 각자 대표 선임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