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에서 아이뉴스24 채널 구독하기

[I2F2022] MZ세대는 어떻게 돈을 벌까?



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스페셜
아이뉴스TV

엠게임, '귀혼' IP 소재 P2E 게임 선보인다

레트로퓨처 개발 '소울세이버: 아이들 세이버스' 5월 중 사전예약

[사진=엠게임]

[아이뉴스24 문영수 기자] 엠게임(대표 권이형)은 '귀혼' IP를 활용해 레트로퓨처(대표 이진규)가 개발한 P2E 모바일 게임 '소울세이버: 아이들 세이버스(Soul Saver : Idle Savers)'의 사전예약을 5월 중 실시한다고 10일 발표했다.

귀혼은 귀신 몬스터와 한판 승부를 펼치는 횡스크롤 RPG로 2005년 공개 서비스를 시작해 '열혈강호 온라인', '영웅 온라인'과 함께 엠게임의 간판 게임으로 자리매김했다.

귀혼 IP로 개발된 소울세이버: 아이들 세이버스는 방치형 전략 시뮬레이션 장르로 육성과 강화, 파밍, 경쟁 등 전략적인 재미요소를 느낄 수 있는 P2E 블록체인 게임이다. 플레이의 피로도를 대폭 낮춰 누구나 쉽고 간편하게 즐길 수 있도록 개발됐다.

지난해 12월 레트로퓨처와 귀혼 IP에 대한 사업 제휴 계약을 체결한 엠게임은 IP 홀더로 귀혼 개발 소스 및 그래픽 등을 공유하고 수년간 다져온 글로벌 게임 사업 노하우를 제공하는 등 어드바이저로 참여하고 있다.

레트로퓨처는 귀혼의 IP를 활용한 블록체인 모바일 게임을 개발, 직접 서비스 예정으로 귀혼이 인기를 끌었던 필리핀, 태국 등 동남아시아를 중심으로 P2E 글로벌 시장을 공략한다는 계획이다.

이진규 레트로퓨처 대표는 "귀혼은 P2E 게임의 인기가 뜨거운 동남아시아 지역에서 인지도가 높은 IP로 주요 인기국인 태국, 필리핀 등을 공략하는데 주효한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며 "글로벌 이용자들이 P2E 게임에 대한 즐거운 경험, 다양한 재미를 느낄 수 있도록 소울세이버: 아이들 세이버스 개발에 최선을 다했으니 많은 기대와 응원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엠게임 사업전략실 이명근 실장은 "그간 안정적인 개발력과 운영 능력을 선보인 레트로퓨처와의 업무 협력으로, P2E 글로벌 게임 시장에서 IP 경쟁력을 더욱 강화할 것"이라며 "양사 모두 시너지 효과를 내는 것은 물론 지속적인 매출 확보를 위해 IP 프로젝트 관련 협업을 적극적으로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영수 기자(mj@inews24.com)


    엠게임, '진열혈강호' 베트남 테스트 실시

    엠게임, '진열혈강호' 베트남 정식 서비스 개시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