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정·청, 日 수출 규제 대책위 첫 발…"총력 대응"
2019.08.13 오후 5:04
소재·부품·장비 특별법 개정 추진…1.6조 예타 면제 사업 이달 처리 ↓
[아이뉴스24 윤채나 기자] 더불어민주당과 정부, 청와대가 일본의 대(對)한국 수출 규제와 화이트리스트 배제에 대응하기 위한 상황 점검 및 대책위원회(위원장 정세균 더불어민주당 의원)를 13일 본격 가동했다.

대책위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첫 회의를 갖고 일본의 이번 조치에 대해 "한일 양국의 협력과 신뢰관계를 근본적으로 훼손시켰다"고 비판하며, 향후 총력 대응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일본 수출규제 대응 당·정·청 상황점검 및 대책위원회가 13일 첫 회의를 가졌다. [뉴시스]


대책위는 소재·부품 특별법에 장비 분야를 포함, 소재·부품·장비 특별법 개정안을 9월 초 국회에 제출하기로 했다. 소재·부품·장비 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예산 조기 투입 차원에서 1조6천578억원에 달하는 예타 면제 사업도 이달 중 처리한다. 이밖에 정부 차원에서 소재·부품·장비 산업 경쟁력 위원회를 설립 준비 중이라고 조 정책위의장이 전했다.


조 정책위의장은 "일본의 수출 규제 위기에 적극적이고 치밀하게 대응하기 위해 정부 지원 현황과 향후 계획을 당·정·청이 긴밀히 공유하기로 했다"며 "백색국가 배제에 따른 업종별 피해 상황 등을 상시 점검하고 대외의존형 산업 구조를 탈피하기 위한 산업 경쟁력 강화 역시 긴밀히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윤채나 기자 come2ms@inews24.com
강아지, 고양이도 타로를 본다? 꽁냥꽁냥 펫타로
매주 목요일 오후 6시 스타카페 라부에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