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은행, 기술금융 전문평가기관 승인
2019.04.16 오후 3:42
[아이뉴스24 문병언 기자] BNK부산은행이 16일 지방은행 최초로 금융위원회의 기술신용대출 정착 로드맵의 레벨4 승인을 받고 ‘기술금융 전문평가기관’으로 승격했다고 밝혔다.

기술신용대출 정착 로드맵은 지난 2015년 8월 금융위원회가 기술금융 정착을 위해 레벨1부터 레벨4까지 총 4단계로 구성해 수립한 제도로 레벨이 상향될수록 자체 평가에 기반한 기술신용대출 가능 금액이 증가한다.


부산은행은 이번 레벨4 승인으로 자체 기술신용평가서(TCB평가서)를 통해 대출금액 제한 없이 기술금융을 지원할 수 있게 됐다.

부산은행은 2016년 8월 지방은행 최초로 기술평가시스템을 구축하고 레벨1에 진입했으며 2017년과 2018년에 각각 레벨2와 레벨3을 승인받아 자체 평가를 통해 직전 반기의 50%까지 기술금융을 지원해왔다.

신재식 신용평가부 기술평가팀장은 “공학박사, 기술사 등으로 구성된 10여명의 전문인력을 활용해 정부지원사업과 기술 관련 컨설팅을 확대하는 등 고객중심의 기술금융 서비스를 정착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문병언 기자 moonnuri@i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