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리카TV "'프리캣'으로 3분안팎 영상 즐기세요"
2019.03.25 오전 9:58
딥러닝 기술 기반으로 한 맞춤형 추천 기능 지원
[아이뉴스24 민혜정 기자] 아프리카TV가 다시보기(VOD) 서비스 강화의 신호탄으로 숏 비디오 앱 '프리캣(FreeCat)'을 선보인다.

아프리카TV 자회사 프릭엔은 VOD 전용 애플리케이션(이하 앱) '프리캣'을 출시했다고 25일 발표했다. 프리캣은 아프리카TV 자체 콘텐츠를 3분 내외의 짧은 영상으로 제공한다. 1020세대를 중심으로 가볍고 짧은 콘텐츠를 선호하는 트렌드를 반영했다.

프리캣의 가장 큰 특징은 딥러닝 기술을 기반으로 한 인공지능(AI) 추천 서비스다. 유저가 선호 키워드를 설정하면 맞춤형 콘텐츠가 직관적인 사용자환경(UI)으로 나타난다. 콘텐츠 소비 패턴을 분석해 유저 개개인에 특화된 추천 및 검색 기능도 제공한다. 아프리카TV는 이를 위해 서울대 수리과학부 연구소 NCIA 연구실, AI 기반 언어처리 전문기업 아이브릭스 등과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아프리카TV '프리캣' [아프리카TV]


프리캣도 기존 아프리카TV 앱과 마찬가지로 BJ와 유저 간 소통을 지원한다. 유저는 VOD 추천, 댓글 등 참여형 기능을 통해 BJ와 소통할 수 있다. 아프리카TV의 기부경제 시스템도 동일하게 적용됐다.

좋아하는 BJ 영상만을 모아볼 수 있는 개인화 기능, 아프리카TV와의 연동 기능도 더했다. 시청 중인 BJ VOD 화면 상단의 '방송국 가기' 버튼을 누르면 아프리카TV 웹 페이지로 바로 이동한다. 카테고리 별 기능으로는 추천, 인기, 즐겨찾기, 최근 등이 있다.


이번에 공개된 프리캣은 베타버전으로 양질의 콘텐츠를 확보하는 데 중점을 뒀다. 추후 BJ가 직접 영상을 앱에 업로드할 수 있는 기능도 업데이트할 예정이다. 프릭엔은 프리캣 서비스를 베트남, 태국 등 해외로 확장해나갈 전망이다.

/민혜정 기자 hye555@i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