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템' 주지훈 "'궁', 1년 전부터 다시보기…귀엽더라"
2019.02.11 오후 2:58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아이템' 주지훈이 데뷔 초창기 시절 드라마 '궁'을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11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사옥에서 새 월화드라마 '아이템'(극본 정이도, 연출 김성욱)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김성욱 PD와 주지훈, 진세연, 김강우, 김유리, 구동영, 오성훈 등이 참석해 드라마를 소개했다.



'영화'신과 함께-인과 연', '공작', '암수살인'까지 연이어 히트시키며 제2의 전성기를 맞은 주지훈은 4년 만에 안방극장에 복귀한다.

주지훈은 "'아이템'은 이야기를 봤을 때 재미있었는데 드라마에서 얼마나 구현할 수 있을지 궁금해서 제작진을 만나 미팅했다. 화려하게 스케일을 이용한 결국은 사람 사는 이야기다. 볼거리도 풍성하지만 드라마가 세고,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이야기라 참여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실제로 사는 세계에서는 그런 이야기들이 없다. 어떻게 구현할지 열심히 고심해서 만들었다. 큰 공감을 얻을 수 있는 작품이었으면 한다"는 바람을 전했다.

'궁' 이후 오랜만에 MBC로 돌아온 주지훈은 "금의환향이라고 표현해줘서 감사하다. 1년 전부터 '궁'을 다시 봤는데 귀엽더라. 이전에는 못 보겠던데 이제는 아름다운 작품들이 다시 눈에 들어온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아이템'은 꼴통검사 강곤(주지훈)과 프로파일러 신소영(진세연)이 특별한 초능력을 가진 ‘아이템’을 차지하려는 인간들의 욕망 속에 숨겨진 음모와 비밀을 파헤치는 판타지 블록버스터. 카카오페이지에서 인기리에 연재중인 동명의 웹툰이 원작이다.

'아이템'은 '나쁜형사' 후속으로 11일 오후 10시 첫방송 된다.

/이미영 기자 mycuzmy@joynews24.com 사진 정소희기자 ss082@joy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