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인 PK골' 잉글랜드, 콜롬비아 승부차기로 꺾고 12년 만에 8강행
2018.07.04 오전 5:56
2018 러시아월드컵 16강 콜롬비아 1(3POS4)1 잉글랜드
[조이뉴스24 이성필 기자] 잉글랜드가 12년 만에 월드컵 8강에 진출했다.

잉글랜드는 4일 오전(한국시간) 러시아 모스크바의 스파르타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월드컵 콜롬비아와 16강전에서 연장 승부를 벌여 1-1로 비긴 뒤 승부차기에서 4-3으로 승리했다.

2006 독일월드컵 8강 이후 2010 남아공월드컵 16강, 2014 브라질월드컵 조별리그 탈락의 아픔이 있었던 잉글랜드는 12면 만에 8강에 오르는 기쁨을 누렸다. 반면 브라질에서 8강까지 갔던 콜롬비아는 아쉽게 16강에서 탈락했다.



잉글랜드는 해리 케인과 라힘 스털링 투톱으로 콜롬비아 공략에 나섰다. 콜롬비아는 하메스 로드리게스가 부상으로 관중석에서 관전했다. 라다멜 팔카오를 최전방에 내세워 잉글랜드 플랫3 수비를 공략했다.

전반은 팽팽했다. 서로 기회를 얻으려고 노력하는 모습이 인상적이었다. 거칠게 나오는 콜롬비아에 잉글랜드가 다소 고전하는 모습이었다. 6분 애슐리 영이 왼쪽 측면에서 프리킥을 시도했지만, 다비드 오스피나 골키퍼의 손에 걸렸다.


가장 좋은 기회는 15분이었다. 토트넘 홋스퍼에서 함께 뛰어 서로를 잘 아는 케인과 키에런 트리피어가 작품을 만들었다. 엔드라인 밖으로 나가는 볼을 살린 트리피어가 가로지르기를 시도했고 케인이 골지역 왼쪽에서 헤더 슈팅을 했다. 볼은 골대 윗그물에 맞고 나갔다.

양팀은 거친 몸싸움을 앞세워 경기했다. 주로 잉글랜드가 당하는 입장이었다. 41분 아크 왼쪽에서 케인이 돌파하다 수비에 걸려 넘어졌고 프리킥이 주어졌다. 트리피어가 키커로 나섰지만, 골대 옆으로 지나갔다. 콜롬비아는 45분 산티아스 아리아스의 패스를 받은 후안 퀸테로가 아크 앞에서 시도한 슈팅이 가장 좋은 장면이었다.

후반 시작 후에도 신경전은 계속됐다. 콜롬비아는 아리아스가 경고를 받으면서도 잉글랜드의 신경을 계속 건드렸다. 하지만, 잉글랜드가 먼저 웃었다. 12분 코너킥 수비 과정에서 카를로스 산체스가 케인을 잡고 넘어트렸고 마크 가이거 주심은 곧바로 페널티킥을 선언했다. 키커로 나선 케인이 골대 오른쪽으로 차 넣으며 분위기는 달아올랐다.

흥분한 콜롬비아는 후반 20분까지 팔카오, 카를로스 바카까지 총 5명이 경고를 받았다. 잉글랜드도 조던 헨더슨이 주심에게 항의하다 경고를 받는 등 기싸움이 대단했다.

콜롬비아는 잉글랜드 중앙을 집요하게 공략했지만 쉽지 않았다. 잉글랜드는 리바운드 볼을 잡아 빠른 빌드업으로 콜롬비아 수비 허점을 노렸다. 양팀은 선수 교체로 다시 한번 승부수를 던졌다. 30분 콜롬비아가 산체스를 빼고 마티아스 우리베를 넣자 잉글랜드도 35분 알리를 빼고 에릭 다이어로 응수했다.

36분 콜롬비아가 빠른 공격 전개로 기회를 얻었지만. 콰드라도의 슈팅이 골대를 한참 빗겨갔다. 40분 팔카오의 헤더도 엇나갔다. 그래도 끝까지 공세를 취한 콜롬비아는 추가시간 우리베의 중거리 슈팅으로 코너킥을 만들었다. 콰드라도가 오른쪽에서 연결했고 예리 미나가 헤더 슈팅, 극적인 골을 넣었다. 트리피어가 걷어내려 했지만, 소용이 없었다.

결국, 승부는 연장으로 향했다. 잉글랜드는 영을 빼고 대니 로즈를 넣어 측면 돌파를 선택했다. 콜롬비아는 자신감이 넘쳤다. 팔카오의 헤더 슈팅이 나오는 등 분위기가 좋았다. 후반에도 승부는 나지 않았고 승부차기로 운명이 결정됐다.

승부차기는 콜롬비아가 선축이었다. 잉글랜드 세 번째 키커 헨더슨의 킥을 오스피나가 막았다. 콜롬비아 네 번째 키커 우리베의 킥도 크로스바에 맞고 나왔다. 3-3이 됐고 콜롬비아 바카의 킥을 픽포드가 손으로 막았다. 잉글랜드의 마지막 키커는 다이어였고 깔끔하게 성공하며 경기가 끝났다.


/모스크바(러시아)=이성필 기자 elephant14@joynews24.com
이 기사에 질문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