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호 결승골' 아르헨티나, 극적 승리로 16강 합류
2018.06.27 오전 5:27
[아르헨티나 2-1 나이지리아] 프랑스와 맞대결
[조이뉴스24 김동현 기자] 마르코스 로호의 오른발이 아르헨티나를 살렸다.

아르헨티나는 27일(한국시간)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에 있는 상트페테르부르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D조 조별리그 3차전 나이지리아와 경기에서 2-1로 승리를 따냈다.

아르헨티나는 이 승리로 1승1무1패 승점 4점을 기록, 2위에 올라 극적으로 16강행 열차에 탑승했다. 나이지리아는 1승2패 승점 3점으로 3위를 기록하며 탈락의 고배를 마셨다.



승리가 절실한 아르헨티나는 공격 전재 방식을 바꾸는 모험을 택했다. 직전 경기에서 기용하지 않았던 에네르 바네가를 중원에 투입해 플레이메이커 역할을 맡겼다. 이번 대회까지 한골도 기록하지 못한 리오넬 메시도 경기에 출전했다.

초반부터 강하게 압박했다. 앙헬 디마리아와 메시 등을 중심으로 나이지리아의 수비를 휘저었다. 그러던 전반 14분 메시가 득점포를 터뜨렸다. 후방에서 바네가가 내준 롱패스를 받아 오른발 슈팅으로 파포스트 쪽으로 강하게 차넣었다. 이번 대회 메시의 첫 골이었다.


전반 내내 아르헨티나는 골을 넣기 위해 고전했다. 나이지리아도 분전했지만 심판 판정은 나이지리아에게 호의적이지 않았다. 계속된 아르헨티나의 찬스가 만들어졌지만 결국 전반은 1-0으로 마무리됐다.

후반 시작과 동시에 나이지리아는 켈레치 이헤아나초를 제외하고 오데온 이갈로를 투입해 공격 카드를 바꿨다. 그리고 6분만에 동점골을 터뜨렸다. 페널티킥을 빅터 모지스가 성공해내면서 승부의 추를 맞췄다.

다급해진 아르헨티나는 크리스티안 파본과 막시밀리아노 메사를 투입해 공격에 나섰다. 풀백인 니콜라이스 탈리아피코 대신 세르히오 아게로까지 투입하는 강수를 뒀다. 수비 라인을 높게 올려 계속해서 사이드에서 골을 노렸다.

후반 종료 직전 이 노력이 결실을 맺었다. 수비수 가브리엘 메르카도가 깊숙히 올라와 올린 공을 로호가 오른발로 밀어넣었다. 아르헨티나 팬들과 선수, 감독 모두 기뻐했다.

후반 추가시간 동안 나이지리아는 공격을 시도하려했다. 하지만 마음이 급했다. 아르헨티나는 메시가 파울을 유도하는 등 시간을 끌었다. 결국 귀중한 승리를 따내며 웃었다.

D조 2위로 16강에 오른 아르헨티나는 C조 1위인 프랑스와 맞붙는다.

/김동현기자 miggy@joynews24.com
이 기사에 질문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