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드루킹 사건'에 어둠 깔린 민주당
2018.04.20 오후 1:42
[아이뉴스24 조성우 기자] 우원식(오른쪽)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왼쪽은 추미애 대표.

추 대표는 매크로 프로그램을 사용해 포털사이트 댓글을 조작했다는 혐의를 받는 '드루킹' 김 모 씨 에 대해 "가소로운 협박과 댓글 장난으로 권력에 기생하려 한 한심한 온라인 세력"이라며 "이런 적과는 민주당도 단호히 싸울 것" 이라고 강조했다.







/조성우기자 xconfind@inews24.com
이 기사에 질문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