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VER에서 아이뉴스24를 만나보세요



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스페셜
아이뉴스TV

'가시' 조보아 "남친에게 300통 이상 문자 보내봤다"

장혁 "조보아가 연기한 영은, 이면에 순수함 있다"

[권혜림기자] 영화 '가시'에서 금기된 사랑과 집착을 그린 배우 장혁과 조보아가 극 중 캐릭터에 몰입한 과정을 알렸다.

11일 서울 합정동 롯데카드 아트센터에서 영화 '가시'의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배우 장혁과 조보아, 연출을 맡은 김태균 감독이 참석했다. 서스펜스 멜로 영화 '가시'는 영화는 평범한 일상을 살던 남자(장혁 분)에게 찾아온 겁없는 소녀(조보아 분), 이들 사이에서 잔혹한 집착을 그린다.

체육 교사 준기에게 솔직하게 감정을 드러내는 소녀 영은으로 분한 조보아는 이날 공개된 캐릭터 영상에서 순수한 사랑이 집착으로 변해가는 과정을 그린 소감을 알렸다. 그는 "남친에게 300통 이상 문자 보내본 경험이 있다"며 "그 경험을 살려 연기했다"고 솔직히 밝혔다.

행사에서는 "준기는 평범한 일상을 사는 남자라고 표현돼 있는데 무미건조한 삶을 사는 선생님을 보며 동질감도 느끼고 더 사랑에 빠지게 된다"고 설명했다.

장혁 역시 극 중 캐릭터 준기와 영은에 대해 입을 열었다. 그는 "영은은 처음에는 설렘과 젊음을 그린다"며 "준기라는 캐릭터가 나이가 굉장히 많은 캐릭터는 아니지만 영은으로 그 세대의 젊음을 본다. 현실에 익숙해져 있는 준기가 저 때로 돌아가고 싶다는 욕망으로 영은을 보게 된다"고 알렸다.

이어 "사랑이 중독되고 다시 집착이 되는 면을 보여주는 캐릭터다. 그 이면에는 순수함을 가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가시'는 학교 내 가장 인기 많은 선생님 준기(장혁 분)가 자신을 향한 영은(조보아 분)의 당돌하고 솔직한 고백에 신선한 자극을 느끼며 시작된다. 순수해서 더 적극적인 영은을 보며 심장이 뛰는 설렘을 느낀 준기는 이 위험한 감정을 멈춰야겠다고 결심한다.

그러나 준기와는 달리 사랑의 감정을 점점 키워가며 행복해하던 영은은 자신을 피하는 준기에게 다가가기 위해 준기의 아내 서연(선우선 분)을 비롯한 주변 사람들에게 접근하기 시작하고 준기의 불안은 점점 커져만 간다. 김태균 감독이 연출했으며 오는 4월10일 개봉한다.

조이뉴스24 권혜림기자 lima@joynews24.com 사진 박세완기자 park90900@joy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