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기획&시리즈
스페셜&이벤트 포럼 리포트 아이뉴스TV

[기가車] 도로에 튀어나온 '반려견'…견주는 "치료비 달라" 소송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아이뉴스24 박정민 기자] 반려견을 들이받은 운전자에게 견주가 "치료비를 부담하라"며 소송을 제기했다.

지난 4월 부산 연제구 연산동 한 골목에서 차량이 갑자기 도로에 튀어나온 반려견과 충돌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영상은 지난 8일 유튜브 채널 '한문철TV'에 소개된 당시 블랙박스 화면. [영상=유튜브 '한문철TV']
지난 4월 부산 연제구 연산동 한 골목에서 차량이 갑자기 도로에 튀어나온 반려견과 충돌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영상은 지난 8일 유튜브 채널 '한문철TV'에 소개된 당시 블랙박스 화면. [영상=유튜브 '한문철TV']

지난 4월 부산 연제구 연산동 한 골목에서 운전자 A씨가 도로로 갑자기 튀어나온 반려견을 들이받았다.

당시 견주 B씨는 반려견에게 목줄을 채운 상태였으나 자동으로 늘어나는 형태로 반려견의 돌발행동을 막지 못해 사고가 났다. B씨의 반려견은 사고로 다리를 다쳤다.

며칠 뒤 A씨는 경찰서에 출두했으나 당국으로부터 사건 종결 조치를 받았다. A씨는 모든 게 끝날 줄 알았으나 견주 B씨는 이후 A씨에게 병원비 1400만원 중 700만원을 내라며 민사소송을 제기한다.

교통사고 전문가 한문철 변호사가 지난 8일 유튜브 채널 '한문철TV' 방송에서 지난 4월 부산 연산동에서 발생한 운전자와 반려견의 사고를 진단하고 있다. [사진=유튜브 '한문철TV']
교통사고 전문가 한문철 변호사가 지난 8일 유튜브 채널 '한문철TV' 방송에서 지난 4월 부산 연산동에서 발생한 운전자와 반려견의 사고를 진단하고 있다. [사진=유튜브 '한문철TV']

A씨는 반려견이 갑자기 도로에 튀어나와 사고가 난 만큼 억울하다는 입장이다. A씨의 며느리는 해당 사고 영상을 유튜브 채널 '한문철TV'에 제보했다.

한문철 변호사는 도로에서 목줄을 짧게 쥐지 않는 등 반려견의 돌발행동을 신경 쓰지 못한 B씨의 책임이 더 크다고 지적했다.

한 변호사는 "강아지들은 얼마든지 돌발행동을 할 수 있는 만큼, 도로로 다닐 때는 목줄을 짧게 쥐고 강아지들을 도로 바깥쪽으로 이동시켜 지나가야 한다"며 "특히 길이가 자동으로 늘어나는 목줄(자동 리드줄)의 경우 주의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소송과 관련해서는 "B씨가 A씨를 상대로 소송했더라도 A씨는 보험사에 소장을 처리해 전달하면 된다"며 "이후 보험사가 자동으로 소송대리인(변호사)를 선임해 사건을 처리하게 된다. 보험사와 협조해 소송 진행상황을 확인하면 된다"고 덧붙였다.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무단횡단은 강아지가 했는데 왜 운전자가 잘못인가", "안전에 소홀한 견주 책임이다", "오히려 견주가 차 수리비를 물어야 한다"며 B씨를 비판했다.

/박정민 기자(pjm8318@i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기가車] 도로에 튀어나온 '반려견'…견주는 "치료비 달라" 소송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