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기획&시리즈
스페셜&이벤트 포럼 리포트 아이뉴스TV

오송 참사 유가족·생존자 “진정한 애도는 책임자 처벌”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아이뉴스24 임양규 기자] 충북 청주 오송 궁평2 지하차도 참사 1주기 결의대회가 11일 열렸다.

오송 참사 유가족·생존자협의회, 시민대책위원회는 이날 충북도청 정문 앞에서 참사 1주기 결의대회를 열고 참사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촉구했다.

오송참사 유가족·생존자협의회, 시민대책위원회 관계자들이 11일 참사 1주기 결의대회에서 거리 행진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오송참사 유가족·생존자협의회, 시민대책위원회 관계자들이 11일 참사 1주기 결의대회에서 거리 행진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들 단체는 “나흘간 기억과 다짐 도보 순례를 마치고 결의대회를 열었다”며 “1주기까지 단 4일밖에 안 남았지만 지금까지 참사 전후로 달라진 게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국가의 가장 중요한 책무는 국민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것이지만, 참사 당시 국가는 없었다”며 “국회는 국정조사를 실시해 철저한 진상규명을 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실무자에 대한 검찰 기소는 이뤄졌지만 최고 책임자에 대한 중대시민재해 기소는 여전히 깜깜 무소식”이라며 “희생자에 대한 진정한 애도는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이날 결의대회는 충북노동자노래패 ‘호각’, 세월호합창단의 공연에 이어, 참사 희생자를 추모하는 헌화로 마무리됐다.

오송참사 유가족·생존자협의회, 시민대책위원회 관계자 등이 11일 충북도청 정문 앞에서 오송 참사 최고 책임자에 대한 검찰의 기소를 촉구하고 있다.[사진=독자 제공]
오송참사 유가족·생존자협의회, 시민대책위원회 관계자 등이 11일 충북도청 정문 앞에서 오송 참사 최고 책임자에 대한 검찰의 기소를 촉구하고 있다.[사진=독자 제공]

/청주=임양규 기자(yang9@i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오송 참사 유가족·생존자 “진정한 애도는 책임자 처벌”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