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기획&시리즈
스페셜&이벤트 포럼 리포트 아이뉴스TV

국토부 장관 "집값, 추세적 상승 아니다…일시적 잔 등락"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아이뉴스24 김다운 기자] 박상우 국토교통부 장관이 "집값이 추세적 상승으로 가는 건 아니라고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박상우 국토교통부 장관 [사진=정소희 기자]
박상우 국토교통부 장관 [사진=정소희 기자]

박 장관은 11일 세종정부청사 인근 한 식당에서 진행된 국토부 출입기자단 간담회에서 "우리나라 경제와 부동산 시장을 둘러싼 인구 문제 등이 (집값을) 끌고 몇십%씩 상승시킬 힘이 없는 상황"이라며 "지엽적이고 일시적으로 일어나는 잔 등락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전 정부 때처럼 집값이 몇 년간 계속 오르는 상황은 재현되지 않을 것이라는 진단이다.

박 장관은 "금리 문제나 공사비 문제, 수요계층이 다양하지 않다는 문제(가 있지만) 상당한 공급이 예정돼 있고 준비돼 있다"며 "3기 신도시가 곧 착공하면 분양도 조만간 가능할 것으로 보이는데, 이는 만만치 않은 물량"이라고 밝혔다.

정부가 시장 개입을 하더라도 큰 효과가 있지 않고 오히려 역효과가 날 수 있어 직접 지시는 가급적 자제하는게 낫다고 판단했다.

다만 "만약을 대비한 준비는 항상 하고 있기에 꾸준히 필요한 곳에 필요한 주택이 공급될 수 있도록 해 많은 애로사항을 풀어나가겠다"고 강조했다.

/김다운 기자(kdw@i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국토부 장관 "집값, 추세적 상승 아니다…일시적 잔 등락"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


뉴스톡톡 인기 댓글을 확인해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