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기획&시리즈
스페셜&이벤트 포럼 리포트 아이뉴스TV

검찰, '쯔양 협박 혐의' 유튜버들 들여다본다…형사3부 배당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아이뉴스24 김다운 기자] 검찰이 1000만 유튜버 '쯔양'(27·박정원)의 과거 이력을 폭로하겠다고 협박해 돈을 챙긴 의혹을 받는 유튜버들에 대한 고발 사건을 서울중앙지검 형사3부에 배당하고 검토에 착수했다.

(왼쪽부터) 유튜버 카라큘라, 구제역 [사진=카라큘라, 구제역 유튜브 캡쳐]
(왼쪽부터) 유튜버 카라큘라, 구제역 [사진=카라큘라, 구제역 유튜브 캡쳐]

11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형사3부(부장검사 최순호)는 쯔양을 협박하거나 공모한 것으로 알려진 유튜버들을 공갈 등 혐의로 처벌해달라는 고발 사건을 배당받았다.

앞서 익명의 한 시민은 쯔양을 협박하거나 이에 가담한 의혹을 받는 유튜버들에 대해 수사해달라며 검찰에 고발장을 낸 것으로 알려진 바 있다.

검찰은 실제로 이들이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이 폭로한 통화 내역처럼 쯔양으로부터 수억원을 뜯어낼 계획을 세웠는지, 수천만원에 달하는 계약의 체결 전후 사정이 무엇인지 등을 들여다볼 예정이다.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는 지난 10일 구제역, 카라큘라 등이 소속된 일명 '렉카 연합'에 소속된 일부 유튜버들이 쯔양의 과거를 협박해 거액을 갈취하려는 계획을 짠 것으로 의심되는 녹취록을 공개했다.

이 같은 의혹이 불거지자 언급된 유튜버들은 사실이 아니라며 부인하고 있다.

구제역은 11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에 글을 올려 "분명히 말하지만 하늘에 맹세코 부끄러운 일 하지 않았으며 쯔양님의 곁에서 잊힐 권리를 지켜드리기 위해 최선을 다해 노력했다"고 해명했다.

유튜버 카라큘라도 자신의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에 "제 두 아들을 걸고 유튜버로서 살며 누군가에게 부정한 돈을 받아먹은 사실이 없다"며 반박 자료 등을 올리겠다고 밝혔다.

한편 쯔양은 11일 새벽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모두 말씀드리겠습니다'라는 제목으로 라이브 방송을 진행하며 전 남자친구 A씨에게 4년간 데이트 폭행과 협박, 갈취를 당했다고 고백했다.

/김다운 기자(kdw@i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검찰, '쯔양 협박 혐의' 유튜버들 들여다본다…형사3부 배당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