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기획&시리즈
스페셜&이벤트 포럼 리포트 아이뉴스TV

홍준표 시장, "당락은 당원들이 결정한다"…한동훈 대세론에 제동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반윤을 앞세운 후보가 좌파 매체들 여론조사에서 60% 지지율 이상하지 않다"
"김기현 후보 지지율도 대통령 지지율과 비슷했다"…여론조사가 당락 결정 안해

[아이뉴스24 이창재 기자] 홍준표 대구시장은 11일 "일반 여론조사가 당락을 결정하는게 아니라 당락은 당원들이 결정한다"며 당권주자 한동훈 후보의 대세론에 강한 태클을 걸었다.

홍 시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대통령 지지율이 30% 언저리라면 나머지 60%는 반 윤석열 아닌가"라며 "이번 전당대회에서 반윤을 앞세운 후보가 좌파매체들 여론조사에서 60%지지율 나오는거는 하등 이상하지 않다"고 한동훈 후보의 대세 지지율을 분석했다.

홍준표 대구시장  [사진=대구시]
홍준표 대구시장 [사진=대구시]

홍 시장은 이어 "나머지 후보 합계가 대통령 지지율과 비슷하게 나오는 것도 다 그것 때문"이라며 "지난번 김기현 후보 지지율도 대통령 지지율과 유사했다"고 지난 전당대회 당시를 소환했다.

그러면서 "당원투표는 다를거다. 일반 여론조사가 당락을 결정하는게 아니라 당락은 당원들이 결정한다"면서 "지난 대선경선도 여론조사가 아니고 당원들이 후보를 결정 했다. 더구나 이번은 당대표 선거이고 2대8 구조로 돼 있어서 일반 여론조사와는 전혀 다를거다"고 국민의힘 당원들의 결단을 기대했다.

/대구=이창재 기자(lcj123@i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홍준표 시장, "당락은 당원들이 결정한다"…한동훈 대세론에 제동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