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기획&시리즈
스페셜&이벤트 포럼 리포트 아이뉴스TV

尹-기시다, 나토 계기 11번째 한일회담…"북러 밀착 우려"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尹 "동아시아는 물론 글로벌 안보에 심각"
"한미일 '캠프 데이비드' 협력 중요성 확인"
"'북대서양-동북아 안보' 결코 분리될 수 없어"
양국, '국교 정상화 60주년' 기념 준비 착수키로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75주년 정상회의에 참석한 윤석열 대통령이 10일(현지시각) 미국 워싱턴DC 윌러드 인터콘티넨탈 호텔에서 열린 한일 정상회담에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악수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4.07.11. [사진=뉴시스]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75주년 정상회의에 참석한 윤석열 대통령이 10일(현지시각) 미국 워싱턴DC 윌러드 인터콘티넨탈 호텔에서 열린 한일 정상회담에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악수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4.07.11. [사진=뉴시스]

[아이뉴스24 김보선 기자] 윤석열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는 10일(현지시각) 한일 정상회담에서 러시아와 북한 상호 군사·경제 협력을 강화하고 나선 데 대해 공동의 우려를 표하고, 한미일,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회원국들과의 공조를 강화하기로 했다.

나토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미국 워싱턴DC를 방문 중인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워싱턴 소재 한 호텔에서 기시다 총리와 별도 회담을 가졌다. 양 정상은 경제·에너지·미래세대 교류 등에서의 협력이 가시적 성과를 도출하고 있음을 주목하고, 엄중한 안보 상황 속에서 한일, 한미일 간 안보협력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고 대통령실이 밝혔다.

윤 대통령은 회담에서 "최근 러시아와 북한이 포괄적 전략 동반자 조약을 체결하고 군사적, 경제적 밀착을 가속화 해 나가는 움직임은 동아시아는 물론 글로벌 안보에 심각한 우려를 불러일으키고 있다"며 "나날이 엄중해지는 국제안보 상황에서 우리 양국이 3년 연속 IP4 일원으로서 나토 정상회의에 참석한 것은 그 전략적 함의가 매우 크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최근 러·북의 밀착은 한미일 캠프 데이비드 협력이 얼마나 중요한 것인지를 보여준다"며 "한일 양국이 나토 회원국들과 긴밀히 공조하면서 결코 북대서양의 안보와 동북아의 안보가 분리될 수 없다는 것을 우방국들과의 단합된 대응으로 확인시켜 나가기를 희망한다"고 했다.

기시다 총리 역시 "오늘날의 국제 정세를 고려할 때 우리 양 정상이 견고한 신뢰 관계와 전략적인 문제 인식에 공유하면서 이렇게 긴밀히 공조하는 것은 뜻깊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또 "미국 대서양과 인도·태평양의 안보는 불가분한 관계"라고 공감하면서, "이번에는 나토와 우리 인태 파트너와의 공조를 깊이 하는 장이 될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양 정상은 양국 간 상호 관심사에 대해 소통해 나가면서, 내년 국교 정상화 60주년을 의미 있게 맞이하기 위해 외교당국 간 준비에 착수해 나가기로 했다. 또 형식에 구애받지 않고 양 정상 간 긴밀한 소통을 이어 나가기로 했다고 대통령실은 전했다.

이번 회담은 지난 5월 26일 우리나라에서 열린 한일중 정상회의 계기로 열린 한일 정상회담 이후 45일 만이다. 두 사람이 양자 회담으로 만난 건 이번이 열한 번째다. 한국은 일본, 호주, 뉴질랜드와 함께 나토의 인도·태평양 파트너국(IP4)으로 나토 정상회의에 초청받았다.

/김보선 기자(sonntag@i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尹-기시다, 나토 계기 11번째 한일회담…"북러 밀착 우려"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