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기획&시리즈
스페셜&이벤트 포럼 리포트 아이뉴스TV

"만화카페가 덥다고?"…음란행위 들킨 중년커플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아이뉴스24 박정민 기자] 만화카페에서 한 중년 남녀가 음란행위를 하다 업주에게 들켜 경찰에 넘겨졌다는 사연이 알려졌다.

지난 9일 자영업자 커뮤니티 '아프니까 사장이다'에서 한 만화카페 점주 A씨가 카페 내에서 성행위를 하려던 중년 커플을 확인해 경찰에 신고했다는 사연을 전했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 [사진=뉴시스]
지난 9일 자영업자 커뮤니티 '아프니까 사장이다'에서 한 만화카페 점주 A씨가 카페 내에서 성행위를 하려던 중년 커플을 확인해 경찰에 신고했다는 사연을 전했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 [사진=뉴시스]

11일 자영업자 커뮤니티 '아프니까 사장이다'에 따르면 최근 한 중년 커플이 만화카페에서 성행위를 하다 업주에게 걸렸다.

업주 A씨는 지난 9일 '스터디카페 만화카페 보드카페 손님 성행위 어디까지 참아야 하나'라는 글에서 "장마 때문에 비도 오고 습해서 짜증 나는데, 굴방 내 성행위 때문에 미칠 것 같다"며 만화카페 내 성행위와 관련된 고충을 털어놨다.

이어 "미성년자들이야 호기심에 할 수 있고, 20대 초반이면 그럴 수 있다. 그러나 나이가 40대 후반~50대 초반 분들이 다 보이는 곳에서 옷 벗고 그러고 있으니 눈이 돌아가더라"며 "여자분은 도망갔지만, 남자분은 경찰서에 넘겼다. '더워서 옷 벗고 있었다'는데 말도 안 되는 소리"라고 덧붙였다.

지난 9일 자영업자 온라인 커뮤니티 '아프니까 사장이다'에 만화카페에서 성행위를 하려다 들킨 중년 커플을 경찰에 신고했다는 카페 업주 A씨의 글이 소개됐다. 사진은 커뮤니티 캡처. [사진=자영업자 커뮤니티 '아프니까 사장이다']
지난 9일 자영업자 온라인 커뮤니티 '아프니까 사장이다'에 만화카페에서 성행위를 하려다 들킨 중년 커플을 경찰에 신고했다는 카페 업주 A씨의 글이 소개됐다. 사진은 커뮤니티 캡처. [사진=자영업자 커뮤니티 '아프니까 사장이다']

A씨는 "옆자리 손님도 같이 (경찰에) 진술했고 이번에는 참지 않고 민사까지 갈 것"이라며 중년커플을 반드시 처벌받게 하겠다고 덧붙였다.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만화카페가 그렇게 더웠나?", "중년인데 모텔비도 없었느냐?", "동물과 다른 게 뭐냐"며 중년 커플을 비판하고 A씨를 위로했다.

형법상 공연히 음란한 행위를 한 자(공연음란죄)는 1년 이하의 징역, 500만 원 이하의 벌금, 구류 또는 과료에 처해질 수 있다.

/박정민 기자(pjm8318@i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만화카페가 덥다고?"…음란행위 들킨 중년커플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