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기획&시리즈
스페셜&이벤트 포럼 리포트 아이뉴스TV

SKT, 5G 평균 다운로드 속도 987Mbps…평균보다 48Mbps 빨라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이통3사 5G 평균 다운로드 속도 939Mbps…"통신사·지역별 속도 천차만별"

[아이뉴스24 안세준 기자] 지난해 SK텔레콤의 5세대 이동통신(5G) 전국 평균 다운로드 속도가 987.54Mbps(메가비피에스)로 나타났다. 이동통신 3사(SK텔레콤·KT·LG유플러스) 중 가장 높은 수치다. 같은 기간 LG유플러스의 속도가 881Mbps로 집계된 점을 감안하면 LG유플러스는 SK텔레콤과 비교해 106Mbps 이상 뒤졌다.

2023년도 기준 시군구별 5G 속도. [사진=황정아 의원실]
2023년도 기준 시군구별 5G 속도. [사진=황정아 의원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황정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한국지능정보사회연구원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이동통신 3사의 2023년 5G 평균 다운로드 속도는 939.14Mbps다. SK텔레콤과 KT가 각각 987.54Mbps, 948.88Mbps로 전체 평균을 상회했고, LG유플러스가 881Mbps로 평균을 하회했다.

인구가 밀집된 서울시를 기준으로 보면, SK텔레콤의 5G 평균 다운로드 속도는 1101Mbps에 달한다. 1100Mbps를 넘은 건 SK텔레콤이 유일하다. LG유플러스가 1099.79Mbps로 뒤를 이었다.

KT는 1076.71Mbps로 집계됐다. 통신사별 속도가 가장 빠른 구는 각각 △SK텔레콤 성북구 1358.93Mbps △KT 종로구 1398.48Mbps △LG유플러스 종로구 1374.51Mbps다.

전국 평균 대비 속도가 낮은 시군구 수도 이통사별로 차이를 보였다. LG유플러스가 91곳(58.7%)으로 가장 많았다. SK텔레콤은 55곳(35.5%), KT는 63곳(40.6%)이다.

이날 황 의원은 5G 속도가 통신사별, 지역별로 천차만별이라고 지적했다. 155개 전국 시군구 중 평균 5G 다운로드 속도가 가장 낮게 나타난 곳은 전북 완주군으로 441.52Mbps였다. 전체 평균인(939.14Mbps)의 절반 이하 수준이다. 반면, 속도가 가장 높은 곳은 강원 강릉시로 1727.69Mbps로 나타났다.

황 의원은 "5G는 데이터 신산업을 위해 필수적인 핵심 인프라"라며 "독과점적 시장 지위 혜택을 받는 통신사들이 천문학적 영업이익을 내고있음에도 투자가 여전히 부족하다는 지적이 끊임없이 반복되고 있다"고 말했다.

/안세준 기자(nocount-jun@i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SKT, 5G 평균 다운로드 속도 987Mbps…평균보다 48Mbps 빨라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