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기획&시리즈
스페셜&이벤트 포럼 리포트 아이뉴스TV

부안군-글로벌ESG협회-월드비전, 상생발전 '맞손'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ESG 기반 지속가능발전 업무협약 체결

[아이뉴스24 박종수 기자] 전북자치도 부안군과 (사)글로벌ESG협회, 월드비전은 11일 부안군청에서 ESG 기반 지속가능발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업무협약식에는 권익현 부안군수와 황인경 글로벌ESG협회장, 김성태 월드비전 ESG사회공헌본부장을 비롯해 각 기관 임직원들이 참석했다.

안군-글로벌ESG협회-월드비전 등이 ESG 기반 지속가능발전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부안군]
안군-글로벌ESG협회-월드비전 등이 ESG 기반 지속가능발전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부안군]

세 기관은 이번 협약에서 갯벌의 생태적𐩐경제적 가치에 대한 대중의 관심과 공감을 모색하기 위해 1인 1평 갯벌 지키기 사업인 ‘한평生 부안갯벌 프로젝트’를 함께 추진하기로 하고 ESG 관련 학문연구와 정책연구 활성화 협력 등을 약속했다.

맹그로브 숲, 염습지 등 해양생태계가 흡수하는 탄소인 블루카본은 탄소 흡수 속도가 육상생태계보다 최대 50배 빠르고 수천 년 동안 탄소를 저장할 수 있어 지구온난화 대응 방안으로 주목받고 있다.

갯벌은 탄소 흡수력이 뛰어나 블루카본의 유력한 후보로 여겨지고 있으며 블루카본으로 인정된다면 정부의 2050 탄소중립 목표 달성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부안군은 전국의 80% 이상인 약 133만평의 사유지 임야 갯벌을 보유하고 있으며 줄포면𐩐보안면 일대의 갯벌은 독특한 지리학적 특징과 희귀 동식물 서식지로서 중요성을 인정받아 2010년 람사르습지로 지정됐다.

한평生 부안갯벌 프로젝트는 1인 1평 갯벌을 소유해 사유지 갯벌의 난개발을 저지하고 탄소 흡수원으로써 갯벌의 중요성을 국민들에게 홍보하기 위해 추진하는 행동 캠페인이다.

또 사업 참여자를 대상으로 줄포만 갯벌에 함초, 칠면초 같은 염생식물을 식재하는 부안 갯벌 가꾸기 캠페인도 진행한다.

권익현 부안군수는 “인구감소, 지방소멸, 기후변화라는 3대 위기를 헤쳐 나갈 지역 활력 사업으로 ESG를 중점 추진하고 있다”며 “이번 협약으로 다양한 주체의 협력을 통해 지속가능한 상생협력의 효과를 이어가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전북=박종수 기자(bells@i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부안군-글로벌ESG협회-월드비전, 상생발전 '맞손'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