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기획&시리즈
스페셜&이벤트 포럼 리포트 아이뉴스TV

홍준표 시장, 유승민 겨냥..."깜도 아닌게 날 음해한게 어제 오늘일이냐"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유승민 전의원의 잇따른 직격에 "공직생활 40년 당당하게 살았다"
"그런 음해와 모함의 세월을 모두 이겨내고 지금껏 살았다"

[아이뉴스24 이창재 기자] 홍준표 대구시장이 11일 유승민 전 의원의 잇따른 저격에 "깜도 아닌게 날 음해한게 어제 오늘일이냐"고 일축했다.

유 전 의원은 홍 시장의 당권주자 한동훈 후보를 겨냥한 배신의 정치에 소환되자 최근 잇따라 홍 시장을 겨냥, 지난 대선 경선 당시에 거론됐던 ‘특활비 유용’ 의혹 기사등을 게재, 직격탄을 쏘고 있다.

홍준표 대구시장 [사진=대구시]
홍준표 대구시장 [사진=대구시]

이에 홍 시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같이 일축하고 "어차피 나는 나머지 정치 역정에 배신자들과는 같이 가지 않는다"며 "이미 해명이 다 된 거짓기사를 영상에 올려본들 흔들릴 내가 아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런 음해와 모함의 세월을 모두 이겨내고 지금까지 살았다. 공직생활 40년 당당하게 살았다"면서 "한번 배신한 자가 두번 배신 안할까?"라고 유 전 의원의 배신자프레임을 거듭 상기 시켰다.

/대구=이창재 기자(lcj123@i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홍준표 시장, 유승민 겨냥..."깜도 아닌게 날 음해한게 어제 오늘일이냐"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