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기획&시리즈
스페셜&이벤트 포럼 리포트 아이뉴스TV

장흥군, 고택·종갓집 문화유산 활용사업 진행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남도의 고택 민가정원 속으로 사색(四色)정원 사색(思索)산책

[아이뉴스24 김상진 기자] 전라남도 장흥군은 11일 국가유산청에서 공모한 지역문화유산 활용사업의 일환인 고택 종갓집 문화유산 활용사업에 “남도의 고택 민가정원 속으로 사색(四色)정원 사색(思索)산책”이 선정돼 추진 중이라고 밝혔다.

전라남도 장흥군 고택·종갓집 문화유산 활용사업 홍보 이미지 [사진=장흥군]
전라남도 장흥군 고택·종갓집 문화유산 활용사업 홍보 이미지 [사진=장흥군]

장흥 고택 체험은 지난 달 29일∼30일에 이어 이달 6일∼7일 1박 2일 일정으로 두 차례 진행됐다.

체험은 무계고택에서 유생복 입기 외에도 관산읍 방촌리에 있는 죽헌고택과 존재고택, 천관산 장천재를 차례로 찾아간다.

참가자들은 죽헌고택과 존재고택에서 장흥 위씨 후손으로부터 옛집과 옛사람에 대한 이야기를 듣는다. 고택 마당에 작은 나무와 꽃을 심고, 마루에 편히 앉아 그림을 그리거나 시도 쓴다.

죽헌고택(竹軒古宅)은 죽헌 위계창(1861~1943)이 살던 옛집이다. 안채와 사랑채, 사당, 곳간채, 대문채로 이뤄져 있다. 존재고택(存齋古宅)은 실학자 존재 위백규(1727~1798)가 살던 옛집이다. 마을에서 맨 위쪽에 자리해 전망이 좋다. 안채도 2층 기단 위에 지어졌다.

장천재에선 장흥 특산 청태전을 마시며 국악 공연을 즐긴다. 청태전(靑苔錢)은 차(茶)의 생김새가 푸른 이끼 낀 엽전처럼 생겼다고 붙여진 이름이다. 장흥동학농민혁명기념관, 회령진성 역사공원, 정남진전망대, 삼산리 후박나무, 보림사 답사도 추진한다.

장흥 고택 체험은 ‘사색(四色)정원 사색(思索)산책’을 주제로 이달 13일∼14일, 내달 31일∼9월 1일, 9월 7일∼8일 세 차례 더 진행된다.

/장흥=김상진 기자(sjkim9867@i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장흥군, 고택·종갓집 문화유산 활용사업 진행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