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기획&시리즈
스페셜&이벤트 포럼 리포트 아이뉴스TV

이양섭 충북도의장, 의장 선거 뒷거래 의혹 등 새 국면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오천도 애국국민운동대연합 대표, 충북경찰청에 고발장 접수

[아이뉴스24 임양규 기자] 국민의힘 이양섭 충북도의회 의장을 둘러싼 의장 선거 뒷거래 의혹과 동료 여성의원에 대한 성희롱성 발언이 새 국면을 맞았다.

오천도 애국국민운동대연합 대표가 <아이뉴스24>의 이양섭 의장에 관한 일련의 보도와 관련, 11일 충북경찰청에 이 의장에 대한 고발장을 접수하면서다.

오천도 애국국민운동대연합 대표가 11일 충북경찰청 앞에서 국민의힘 이양섭 충북도의회 의장에 대한 고발 취지를 설명하고 있다. [사진=임양규 기자]
오천도 애국국민운동대연합 대표가 11일 충북경찰청 앞에서 국민의힘 이양섭 충북도의회 의장에 대한 고발 취지를 설명하고 있다. [사진=임양규 기자]

오 대표는 이날 고발장 접수 전 충북경찰청 정문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그는 “동네 유치원도 이런 선거는 하지 않는다”며 “이양섭 의장이 충북도의장 선거 전 동료 의원들에게 보직을 약속하고 지지를 호소했다는 의혹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해당 의혹과 관련 “국민의힘 김정일 의원이 두 차례에 걸쳐 의장 선거 뒷거래 의혹에 양심 선언을 했다”며 “김 의원이 의장 투표와 관련 ‘투표 인증샷을 찍지 못해 배신자가 돼 보직도 못 받았다’고도 했다”고 설명했다.

오 대표는 “보직에 대한 매수 행위가 만약 사실로 밝혀진다면 이는 법을 어긴 것”이라며 경찰의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이 의장의 더불어민주당 박진희 의원에 대한 성희롱성 발언도 언급했다.

오 대표는 “지난 2022년 9월 예산결산위원회 휴식 시간, 이 의장이 박 의원에게 ‘(회식가서) 기쁨조가 돼 달라’는 말은 연인이나 아내에게도 써서는 안 될 아주 치욕적인 언행”이라면서 “박 의원이 이 의장에게 사과를 요구했지만 그는 유아무야 넘어갔다”고 말했다.

오천도 대표는 마지막으로 “의장 선거 뒷거래 의혹 등과 관련해 이 의장은 도민 앞에서 사과를 했어야 했다”며 “이양섭 의장이 떳떳하지 못한 행동을 해 고발장을 접수한다”고 고발 취지를 설명했다.

고발장에는 이양섭 의장의 의장 선거 뒷거래 의혹과 박진희 의원에 대한 성희롱 발언 등에 대한 증거가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오천도 애국국민운동대연합 대표가 11일 충북경찰청 민원실에 국민의힘 이양섭 충북도의회 의장에 대한 고발장을 접수하러 가고 있다. [사진=임양규 기자]
오천도 애국국민운동대연합 대표가 11일 충북경찰청 민원실에 국민의힘 이양섭 충북도의회 의장에 대한 고발장을 접수하러 가고 있다. [사진=임양규 기자]

/청주=임양규 기자(yang9@i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이양섭 충북도의장, 의장 선거 뒷거래 의혹 등 새 국면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