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기획&시리즈
스페셜&이벤트 포럼 리포트 아이뉴스TV

부승찬 의원 “수지구 방음판 품질 재검증에 주민 참여 반드시 필요”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용인시, 방음판 품질 재검증 계획에 주민 참여 보장 요구
부 의원 “종합 대책 마련과 서울시 가이드라인 벤치마킹해야”

[아이뉴스24 정재수 기자] 부승찬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용인병)이 용인특례시 수지구 방음터널 방음판 품질 재검증과 관련 “객관성을 담보할 수 있는 제3의 기관의 재검증과 모니터링 과정 등에 주민들의 참여를 반드시 보장해야 한다”고 밝혔다.

앞서 용인시는 지난 3일 방음터널 시공 과정에서 부 의원과 지역 주민, 아이뉴스24가 지속적으로 안전문제를 제기하면서 ‘수지구 방음터널 정비공사-관급자재(방음판) 품질 조사 계획’을 수립했다.

더불어민주당 부승찬 의원. [사진=부승찬의원실]
더불어민주당 부승찬 의원. [사진=부승찬의원실]

부 의원은 지난달 18일 시 관계자로부터 대면보고를 받는 과정에서 방음유리판이 아주 약한 외력에 의해 깨진 것은 아닌지, 또 깨진 방음유리판 모양이 KS 안전기준에 부합한지 등 재검증을 통해 확인해야 한다고 강하게 요구했다.

해당 방음유리는 표면압축응력 축소변경(220MPa→40~80MPa)과 2배 가량 단가감축(13만5000원→6만2530원)으로 안전문제가 제기됐다.

포은대로의 경우 설치되자마자 3곳이 파손되면서 부실공사 의혹과 더불어 재검증 요구가 커졌다.

포은대로 방음판 파손 사진. 깨진 모양이 알갱이가 아닌 금이 간 채 깨져 있다. [사진=정재수 기자]
포은대로 방음판 파손 사진. 깨진 모양이 알갱이가 아닌 금이 간 채 깨져 있다. [사진=정재수 기자]

부승찬 의원은 “재검증 과정에서 방음유리판의 파손형태가 시험성적서와 동일한지 철저하게 검증해야 한다”며 “용인시는 사고 발생 후 대응하는데 급급할 것이 아니라 도로교통안전에 대해 종합적인 대책을 신속하게 마련해야 한다. 서울시 방음벽 디자인 가이드라인 벤치마킹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서울시는 매년 ‘서울시 방음벽 디자인 가이드라인’을 수립해 파손 위험이 높거나 파손 시 피해가 큰 곳의 경우 방음유리판의 강도 기준 등을 책정해 서울시가 발주하는 방음판 교체공사에 적용하고 있다.

/용인=정재수 기자(jjs3885@i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부승찬 의원 “수지구 방음판 품질 재검증에 주민 참여 반드시 필요”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