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기획&시리즈
스페셜&이벤트 포럼 리포트 아이뉴스TV

LNG 강화하는 E1…인수 이어 건설까지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여수그린에너지, 평택발전소 인수 등 올해 LNG사업 적극 추진
기존 설비 철거부터 건설까지 상당 시간 소요…상업화는 '아직'

[아이뉴스24 이시은 기자] E1이 올해 평택LNG발전소를 인수한 것에 이어 직접 건설까지 추진한다. 액화천연가스(LNG) 사업에 적극 뛰어들어 사업 다각화를 도모한다는 방침이다.

E1 여수기지 전경. [사진=E1]
E1 여수기지 전경. [사진=E1]

11일 업계에 따르면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 4일 E1의 여수그린에너지 지분 100% 인수를 최종 승인했다. 천연가스 수출입업은 산자부의 인허가를 받아야 사업을 수행할 수 있는 것으로, 여수그린에너지는 총 용량 495메가와트(MW)의 집단 에너지사업 허가권을 보유한 특수목적법인(SPC)이다. 이를 통해 여수 지역 내 LNG 열병합발전소 건설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액화석유가스(LPG)는 최근 가정·상업용, 운수용 등 부문에서 수요가 줄어들고 있는 반면, LNG는 최근 탄소중립의 중요성이 부각되면서 수요가 확대되고 있는 에너지원이다. 글로벌 에너지 기업 쉘(Shell)은 올해 초 'LNG 전망 보고서(LNG Outlook)'에서 2040년까지 글로벌 LNG 수요가 50% 이상 증가할 것으로 내다봤다.

국내에서는 LPG업의 양대 산맥인 SK가스가 E1에 앞서 발 빠르게 LNG사업을 시작했다. SK가스는 지난 2022년 1조4000억원을 투자해 기가와트(GW)급 LNG·LPG 겸용 가스복합발전소 울산지피에스(울산GPS)를 착공했다. 지난달 400MW급 가스터빈 2기를 가동하는 최초 점화에 성공했으며, 올해 하반기 상업 가동을 성공적으로 달성할 계획이다. 나민식 SK증권 연구원은 "계획대로 진행된다면 4분기부터 발전사업에서 분기 매출액 3000억원, 영업이익 300억원이 인식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평가했다.

후발주자인 E1은 지난달 하나증권의 평택LNG발전소를 5770억원에 매입을 확정하면서 LNG사업 진출을 본격화하고 있다. 평택LNG발전소의 경우 기존 설비를 그대로 사용할 수 있어 빠른 시일 내에 운영이 가능할 것으로 예측된다. 구체적인 인수 일자는 오는 9월 30일이다.

김선호 한국IR협의회 연구원은 "LNG 발전소 자산을 취득하는 것만으로 회사의 성장성을 말하기에는 이른 감이 있다"면서도 "탄소 제로 시대로 가는 길에 주목받고 있는 LNG 관련 사업을 추가함으로써 다양한 사업 기회를 창출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했다"고 평가했다.

다만, 이번 여수그린에너지의 경우 기존 석탄 화력 설비 철거, 건설, 상업 가동에 이르기까지 상당 기간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 E1 관계자는 "아직 대외적으로 확정된 일정은 없다"며 "이른 시일 내에 하는 게 목표"라고 덧붙였다. E1은 이외에도 태양광, 풍력, 전기차 등 다양한 포트폴리오 확장을 도모하며 '종합 에너지기업'으로 발돋움한다는 방침이다.

/이시은 기자(isieunr@i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LNG 강화하는 E1…인수 이어 건설까지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

뉴스톡톡 인기 댓글을 확인해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