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기획&시리즈
스페셜&이벤트 포럼 리포트 아이뉴스TV

6월 충북 고용률 73%…역대 최고치 기록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충북도, 비경제활동인구 노동시장 유입 효과

[아이뉴스24 한준성 기자] 충북의 6월 고용률(OECD기준)이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통계청이 지난 10일 발표한 6월 고용동향을 보면 충북의 고용률은 73.0%로 전달 세운 최고기록(72.8%)을 경신했다.

지난해 고용률이 5월 최고점을 찍은 이후 6월부터 우하향 곡선을 그렸던 반면, 올해는 3~6월 고용률 상승세를 지속하면서 고용률과 취업자 수가 통계 작성을 시작한 지난 1999년 6월 이후 최고치를 기록하고 있다.

충북도 도기. [사진=아이뉴스24 DB]
충북도 도기. [사진=아이뉴스24 DB]

6월 고용통계에서 여성(4.8%↑)과 50세 이상 취업자(3.9%↑)가 증가했고, 경제난 여파로 상용근로자는 소폭(1.4%↓) 감소했으나, 임시근로자(27.4%↑)와 주36시간 미만 근로자수(27.5%↑)가 전달에 이어 큰 폭의 증가세를 보였다.

이는 여성·중장년으로 대표되는 비경제활동인구가 단시간 노동시장으로 유입된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충북도는 이에 대해 도시근로자·도시농부 사업 효과로 분석하고 있다. 이 사업 참여자 중 여성이 62.8%, 50대 이상이 81.7%에 육박한다.

김보영 일자리정책과장은 “일할 능력은 있으나, 전일 근무가 어려운 중장년과 경단녀를 단시간 경제활동 인력으로 연결하는 도시근로자·도시농부 사업의 정책 효과가 고용지표로 나타나고 있음을 방증하는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청주=한준성 기자(fanykw@i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6월 충북 고용률 73%…역대 최고치 기록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

뉴스톡톡 인기 댓글을 확인해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