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기획&시리즈
스페셜&이벤트 포럼 리포트 아이뉴스TV

울산시, 고출력 2차전지 소재·부품 성능평가 기반 구축 추진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아이뉴스24 정예진 기자] 울산광역시가 산업통상자원부의 ‘2024년 산업혁신기반구축’ 공모사업에서 ‘고출력 2차전지 소재부품 대응용 성능검증 플랫폼 기반구축’ 과제에 최종 선정됐다.

이 사업은 전국 최초로 고출력 4680 원통형 2차전지 핵심 소재·부품 실증기반을 구축해, 2차전지 제조 기술 선점과 기업 경쟁력 강화 등을 목적으로 추진된다.

올해부터 오는 2028년까지 5년간 총 143억원이 투입된다.

울산광역시청 전경. [사진=울산광역시]
울산광역시청 전경. [사진=울산광역시]

사업 주관기관인 울산테크노파크에서는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유니스트(울산과학기술원), 한국화학융합시험연구원이 참여한 컨소시엄을 구성한다.

사업은 4680 원통형 전극제조와 조립, 평가, 분석 장비 구축을 통한 실증기반 조성과 시제품 제작을 통한 실증 지원을 한다.

또 친환경 무용매 혁신 건식공정 기술개발, 4680 원통형 2차전지 인증평가 및 국내외 표준제안, 전지 반제품·완제품 고도분석 및 평가법 개발을 통한 문제기술지도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그간 울산시는 첨단2차전지 특화단지를 중심으로 전주기 통합지원체계를 확장하기 위해 발전계획을 수립하는 등 체계적으로 준비해 왔다. 이에 2차전지 기업 지원을 위한 핵심 사업이었던 4680 원통형 2차전지 실증 기반 구축 과제에 최종 선정됐다.

울산시는 이미 구축된 소재·부품 개발에서부터 소형(파우치)·중대형(각형) 전지, 사용후배터리 재자원화에 이은 차세대배터리 상용화 기반까지 연계해 기업지원 효과를 극대화할 예정이다.

아울러 컨소시엄 기관거과 기반을 집적화해 물리적으로도 최적의 지원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기존 인적·물적 기반이 구축되어 있는 테크노산단 내에 장비 구축 공간을 확보해 운영할 계획이다.

울산광역시 관계자는 “4680 규격의 2차전지는 테슬라를 필두로 다수의 완성차 업체가 탑재를 추진해 삼성SDI를 비롯한 국내 전지 제조사를 중심으로 개발이 활발히 진행되고 있다”며 “이번 사업을 통해 울산시에 유일하게 4680 원통형 2차전지 실증지원 기반이 구축되면 기업 투자유치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울산=정예진 기자(yejin0311@i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울산시, 고출력 2차전지 소재·부품 성능평가 기반 구축 추진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

뉴스톡톡 인기 댓글을 확인해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