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기획&시리즈
스페셜&이벤트 포럼 리포트 아이뉴스TV

민주 "'총선 개입·임성근 구명' 의혹, 특검해야"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국정농단 망령, 대한민국 떠돌고 있어"
"대통령 부인도 민간인, 직접 해명 필요"

박찬대 더불어민주 당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가 지난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곽영래 기자]
박찬대 더불어민주 당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가 지난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곽영래 기자]

[아이뉴스24 김주훈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11일 윤석열 대통령 배우자인 김건희 여사를 향해 "총선 개입 의혹과 댓글 의혹, 당무 개입 의혹을 직접 해명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박찬대 당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대통령 배우자라도 민간인에 불과한 만큼, 김 여사의 국정개입·당무개입 의혹을 밝혀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권한 없는 민간인이 국정 운영에 관여하는 것은 국정농단"이라면서 "제3자가 아무리 해명한다고 해도 국민은 납득할 수 없으니, 당사자인 김 여사가 직접 해명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 원내대표는 김 여사가 연루된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사건 공범이 채상병 순직 수사외압 사건에 연루된 임성근 전 해병대1사단장 구명했다는 의혹을 언급, "국정농단이라는 망령이 대한민국을 떠돌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임 전 사단장 구명 로비 관련 녹취록에서 'VIP한테 얘기하겠다'고 밝힌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공범 이모씨가 'VIP는 대통령이 아닌 김계환 해병대 사령관'이라는 해명을 내놓았다"며 "이게 말인가, 막걸리인가"라고 지적했다.

또한 "차라리 천공이라고 둘러댔으면 설득력 있지 않았을까 생각한다"며 "백번 양보해서 사령관에게 로비한 결과가 윤 대통령까지 나서서 대통령실이 벌집 쑤신 듯 일제히 움직이게 만들었다는 것인데, 상식적으로 앞뒤가 맞지 않다"고 말했다.

박 원내대표는 "윤 대통령도 김 여사도 구명로비를 받은 적이 없다는 것인데, 그러면 대통령이나 김 여사의 자발적인 구명활동이었다는 뜻인가"라면서 "해명하면 할수록 의혹만 커지니, 특검으로 진실을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주훈 기자(jhkim@i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민주 "'총선 개입·임성근 구명' 의혹, 특검해야"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