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기획&시리즈
스페셜&이벤트 포럼 리포트 아이뉴스TV

22만여명 찾은 ‘단양 소백산철쭉제’ 지역 경제 견인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아이뉴스24 한준성 기자] 지난 5월 충북 단양군에서 열린 소백산철쭉제가 지역 경제를 견인했다는 평이다.

단양군은 단양문화원이 관람객 현황과 관람 행태 설문, 현장 조사를 거쳐 분석한 축제 평가보고회 결과를 11일 공개했다.

이에 따르면 지난 5월 23~26일 열린 철쭉제에는 관광객과 지역주민 등 22만7953명이 찾았다.

방문객 1인당 지역주민은 5만7224원, 관광객은 9만1538원을 지출한 것으로 집계됐다.

40회 소백산철쭉제 개막식 모습. [사진=단양군]
40회 소백산철쭉제 개막식 모습. [사진=단양군]

방문객 중 65%는 지역 거주자였다. 연령대는 20대부터 60대까지 골고루 분포됐다.

방문객 47%가 가족·친지와 함께 축제를 즐겼고 친구·연인(30.2%)이나 동호회 등 친목단체(9.7%) 등으로 나타났다.

개·폐막 불꽃놀이와 패러글라이딩 묘기 비행, 대한민국 실버가요제 등은 만족도가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철쭉제의 긍정적 파급효과로는 △단양의 대외적 홍보 △지역 인지도 향상 △시민 여가 기회 △지역주민 화합 △다양한 문화적 경험 기회 제공 △지역민 삶의 질 충전 △생태 자연 친화적인 이미지 제고 등으로 집계됐다.

교통 혼잡과 소음 발생 등은 전국 축제로 자리매김하기 위해 개선사항으로 지적됐다.

김대열 단양문화원장은 “올해 소백산철쭉제는 40회를 맞아 더욱 특별하게 준비했고, 평가 보고서 등을 고려할 때 매우 성공적인 축제”라면서 “평가보고회에서 지적된 점을 보완해 전국적인 축제로 만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단양=한준성 기자(fanykw@i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22만여명 찾은 ‘단양 소백산철쭉제’ 지역 경제 견인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