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기획&시리즈
스페셜&이벤트 포럼 리포트 아이뉴스TV

김두관 "나를 공개 지지하면 '강성당원'이 공격할 수도"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일부 국회의원·원외위원장"
"지지하겠다고 했지만 만류"
"이재명 출마 선언, 대선 출마인줄"

김두관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9일 세종특별자치시의회에서 당대표 출마 선언을 하고 있다. 2024.07.09. [사진=뉴시스]
김두관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9일 세종특별자치시의회에서 당대표 출마 선언을 하고 있다. 2024.07.09. [사진=뉴시스]

[아이뉴스24 김주훈 기자]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가 11일 당내·외 인사가 자신을 공개 지지하면 강성 당원(개딸)에게 공격받을 수 있다고 우려했다.

김 후보는 이날 SBS라디오 '김태현의 정치쇼'에 출연해 "원외위원장 중에서 저를 지지하겠다는 사람이 상당수 있지만, 굳이 지금 당내 상황에서 오픈할 필요는 없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최근에 국회의원들이 많이 전화를 해줬고, 어떤 국회의원들은 지지하겠다고 했지만 그냥 지지하지 말라고 했다"고 덧붙였다.

'김 후보를 공개적으로 지지하면 강성 당원들로부터 공격받을 가능성을 염려한 조치인가'라는 진행자의 질문에 "그런 염려가 충분히 되지 않겠나, 그게 지금 우리 당의 현재 상황"이라며 "지금 강성 당원들은 그러고도 남는다"고 말했다.

또한 "당 사정이 그러는 데 그냥 마음으로만 이렇게 도와주면 좋겠다고 오히려 제가 좀 편하게 해드린 분도 있다"고 말했다

강성 당원들이 김 후보를 '수박'(비명계 인사에 대한 멸칭)이라고 지칭하는 것에 대해선 "일극체제 부담을 덜었다는 것과 수박은 전형적인 이재명 후보 지지자들 사이에서 분류하는 방법"이라면서 "저는 수박논쟁이 아닌 민주당이 다시 민주당 정신으로 돌아가야 된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아무도 말하지 않는 것 같지만 당원들 가슴속에는 과연 지금 민주당이 김대중·노무현 정신을 제대로 계승하고 있는 모습인지 우려하고 있다"며 "'1인정당·제왕적 대표'는 결코 민주당의 모습이 아니기 때문에 다양성과 역동성, 연대로 승리하는 민주당의 길로 나아가야 한다는 것이 지금 당심이라고 믿는다"고 했다.

김 후보는 이 후보의 당대표 출마 선언문을 두고 "대선 출마 선언 같았다"고 꼬집었다.

그는 "2년 동안 차기 대선주자 1위를 달리고 있으니 그렇게 하는 건 맞다"면서도 "지금 현안에 대해 크게 내지도 않았고, 제가 비판한 '제왕적 대표' 부분에 대해 답변이 없어서 아쉬움이 있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거창한 비전을 제시한 것은 잘 들었지만, 뭐 언제 민주당이 비전이 좋지 않아서 정권교체에 실패한 것은 아니지 않은가"라면서 "적어도 오랜 역사와 전통이 있는 민주당을 민주라는 DNA와 다양성이 발현될 수 있도록 끌어가면 충분히 승리할 수 있다"고 말했다.

/김주훈 기자(jhkim@i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김두관 "나를 공개 지지하면 '강성당원'이 공격할 수도"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

뉴스톡톡 인기 댓글을 확인해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