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기획&시리즈
스페셜&이벤트 포럼 리포트 아이뉴스TV

美서 포럼 여는 SK하이닉스…곽노정 사장, 기조 연설서 '미래 비전' 제시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12일부터 사흘간 진행…현지 전문인력·박사 과정 인재 초청
곽노정 사장, 국내외 차세대 생산기지 구축 계획 등 공유 방침

[아이뉴스24 권용삼 기자] SK하이닉스는 오는 12~14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새너제이에서 그룹 주요 관계사들과 함께 '2024 SK 글로벌 포럼'을 연다고 11일 밝혔다.

SK하이닉스 '2024 SK 글로벌 포럼' 안내 포스터. [사진=SK하이닉스]
SK하이닉스 '2024 SK 글로벌 포럼' 안내 포스터. [사진=SK하이닉스]

이번 포럼은 SK가 반도체·인공지능(AI)·에너지 등 사업 분야에서 일하는 미국내 인재들을 초청해 그룹의 성장 전략을 공유하고, 최신 기술과 글로벌 시장 동향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지난 2012년부터 매년 열리고 있다.

아울러 그룹 관계사들은 이 포럼을 통해 현지에서 우수 인재를 발굴하는 기회로도 활용하고 있다. 올해 행사에는 SK하이닉스, SK이노베이션, SK텔레콤 등 3개사가 참여한다.

SK하이닉스 관계자는 "고대역폭메모리(HBM) 기술개발을 선도하면서 'AI 메모리 글로벌 리더'로 회사의 위상이 높아지고, 미국 인디애나에 첨단 후공정 투자를 하기로 하면서 현지 우수 인재들로부터 큰 관심을 받고 있다"며 "이에 따라 올해는 포럼 초청 대상을 반도체, AI 분야에서 일하는 전문 인력은 물론 미국 대학에서 박사 과정을 밟고 있는 인재들로까지 확대했다"고 설명했다.

이번 행사에는 곽노정 대표이사 사장을 비롯해 김주선 AI 인프라 담당(사장), 김종환 D램개발 담당(부사장), 안현 N-S 커미티 담당(부사장), 최정달 낸드 개발 담당(부사장), 차선용 미래기술연구원 담당(부사장), 최우진 P&T 담당(부사장) 등 주요 경영진들이 대거 참석한다. 특히, 곽 사장은 12일 포럼 개막 기조연설에 나선다. 기조연설을 통해 곽 사장은 회사의 세계 1위 AI 메모리 기술력을 소개하고, 미래 시장을 이끌어 갈 비전을 제시할 예정이다.

아울러 그는 미국 인디애나 어드밴스드 패키징 공장을 비롯해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 청주 M15X 등 회사가 추진하고 있는 국내외 차세대 생산기지 구축 계획도 공유할 방침이다. 이어 김주선 사장 등 경영진은 △첨단 메모리 설계 △첨단 패키지 △공정과 소자 △낸드 기술과 솔루션 등 회사의 핵심 사업별로 세션을 열고 미래 메모리 반도체 기술 발전 방향에 대해 포럼 참석자들과 논의할 계획이다.

신상규 SK하이닉스 기업문화 담당(부사장)은 "회사가 글로벌 경쟁력과 기술 리더십을 공고히 하기 위해서는 이와 같은 포럼을 통해 현지 우수 인재들을 확보하는 일이 매우 중요하다"며 "이에 따라 최고경영책임자(CEO)를 포함한 다수 경영진이 참여할 만큼 이번 포럼에 공을 들였고 매년 정례적으로, 수시로 이런 기회를 만들어 갈 것"이라고 말했다.

/권용삼 기자(dragonbuy@i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美서 포럼 여는 SK하이닉스…곽노정 사장, 기조 연설서 '미래 비전' 제시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