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기획&시리즈
스페셜&이벤트 포럼 리포트 아이뉴스TV

부산시, 신중년 ESG 일자리 창출사업 본격 추진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아이뉴스24 정예진 기자] 부산광역시 올해 하반기부터 신중년 ESG(친환경·지역사회·협력행정) 일자리 창출사업을 본격 추진한다.

신중년은 주된 일자리에서 퇴직하고 재취업 일자리에 종사하며 노후를 준비하는 과도기 세대(5060세대)를 말한다.

신중년 ESG 일자리 창출사업을 주관하는 부산시 장노년일자리지원센터는 GS리테일과 협력해 지난 3월부터 신중년 도보배달원 사업을 시행하고 있다.

부산광역시청 전경. [사진=정예진 기자]
부산광역시청 전경. [사진=정예진 기자]

올해 하반기부터는 주택도시보증공사(HUG)가 지원하는 신중년 트레킹 가이드 일자리 창출사업과 한국관광공사와 연계한 신중년 공정여행 강사단 양성사업을 본격 추진한다.

신중년 도보배달원 사업은 전국 최초로 신중년들의 거주지 인근 배달사업 참여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배달원들은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앱)을 통해 주문된 3~4kg 내외 저중량 생필품·식료품을 거주지 반경 1㎞ 이내로 도보 배달하면서 건당 2000~4000원의 배달료를 받고 있다.

현재 사업참여자 50명은 대부분 60세 전후의 나이로, 자투리 시간을 활용해 배달하면서 월평균 20만원 정도의 수입을 올리고 있으나 직무 숙련도에 따라 월 50만원 내외의 소득자도 발생하고 있다. 시는 연내 200명까지 참여자를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하반기에 본격 추진하는 신중년 트레킹 가이드 일자리 창출사업은 부산의 갈맷길, 원도심 등 자연관광·문화자산을 활용해 전문적인 일자리를 창출하는 사업으로 HUG가 예산을 지원한다.

트레킹가이드는 사회적기업인 부산의아름다운길을 통해 훈련을 받은 뒤 사업에 참여한다. 이들은 이달부터 시민과 관광객을 대상으로 갈맷길 트레킹 프로그램을 운영하며 오는 9~10월에는 청각장애인과 보호자들이 참가하는 무장애(배리어프리) 트레킹을 추진한다.

가이드 9명은 이달부터 오는 11월까지 월 78만원의 급여를 받고, 그 외 86명은 일회성 사회공헌일자리에 참여하게 된다.

신중년 공정여행 강사단 양성사업은 한국관광공사 주관 공정여행 기획자 양성과정과 연계한 사업으로 신중년의 사회·경제활동 경험과 멘토링 역량 등을 활용한 친환경, 지역소비 친화적인 관광 분야 일자리 창출을 목표로 추진된다.

공정여행이란 친환경(환경보존), 지역문화존중, 지역경제에 기여하는 여행을 말한다.

시는 지난달부터 교육 수료생으로 구성된 찾아가는 공정여행 강사단을 운영하고 있다. 강사단은 취·창업 전 육성역할을 맡아 지역 초·중·고교와 다함께돌봄센터 등을 방문해 11월까지 공정여행 학습 프로그램을 진행하며 월 74만원의 급여를 받는다.

배병철 부산광역시 사회복지국장은 “친환경적이고 지역경제에 도움이 되는 신중년 ESG 일자리 창출사업을 지속적으로 발굴하고 기업체와 공공기관 등과 협력해 추진함으로써 지속 가능한 신중년 일자리를 확대해 나가는 데 주력하겠다”고 말했다.

/부산=정예진 기자(yejin0311@i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부산시, 신중년 ESG 일자리 창출사업 본격 추진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