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기획&시리즈
스페셜&이벤트 포럼 리포트 아이뉴스TV

'조국 딸' 조민, 예비신랑 전화 오자 애교…"자랑하고 싶다"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아이뉴스24 최혜린 인턴 기자] 올 하반기 결혼을 앞둔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의 딸 조민씨가 예비신랑과 통화하는 장면이 포착됐다.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 딸 조민씨가 지난 9일 자신의 유튜브에 올린 '7월 고민상담소' 영상에서 예비신랑의 전화를 받고 있다. 사진은 유튜브 '쪼민 minchobae'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쪼민 minchobae']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 딸 조민씨가 지난 9일 자신의 유튜브에 올린 '7월 고민상담소' 영상에서 예비신랑의 전화를 받고 있다. 사진은 유튜브 '쪼민 minchobae'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쪼민 minchobae']

지난 9일 조씨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 '쪼민 minchobae'에 '7월 고민상담소'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조씨는 영상에서 구독자들의 다양한 고민에 직접 답하는 시간을 가졌다. 한 구독자가 "저희 둘째 아이의 유아세례 대모님이 되어주세요"라고 부탁하자 "죄송하다. 제가 견진성사(세례 이후 받는 천주교 신자 예식)를 받지 않아서 대모가 될 수 없다"고 답했다.

편입을 고민하고 있다는 구독자에 대해선 "대학교는 최대한 빨리 졸업하는 것이 좋다고 생각한다"며 "적성에 안 맞는다고 해도 일단 졸업하고 석사 과정에서 다시 공부해 보거나 1년을 연장해 이중 전공하는 것도 괜찮을 것 같다"고 조언했다.

조민은 올 하반기 명동성당에서 결혼식을 올릴 예정이다. 사진은 유튜브 '쪼민 minchobae'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쪼민 minchobae' 캡처]
조민은 올 하반기 명동성당에서 결혼식을 올릴 예정이다. 사진은 유튜브 '쪼민 minchobae'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쪼민 minchobae' 캡처]

조민은 방송에서 고민 상담 중 예비신랑의 전화를 받고 혀 짧은 목소리로 애교를 부리는 모습도 보였다. 그는 "촬영 중이라서 나중에 전화할게. 사랑해요"라며 남자 친구를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조민은 "남자 친구가 퇴근해서 전화했다"며 "난 (남자 친구한테) 매일매일 퇴근하고 전화 받는 여자라 자랑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앞서 조씨는 지난 1월 약혼 소식을 발표했다. 올 하반기 명동성당에서 결혼식을 올릴 예정이다.

/최혜린 인턴 기자(imhyell@i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조국 딸' 조민, 예비신랑 전화 오자 애교…"자랑하고 싶다"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


뉴스톡톡 인기 댓글을 확인해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