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기획&시리즈
스페셜&이벤트 포럼 리포트 아이뉴스TV

조국 "한동훈, '김건희 문자' 불법 내용 존재 자백"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아이뉴스24 라창현 기자] 조국 조국혁신당 당대표 후보가 11일 한동훈 국민의힘 당대표 후보를 향해 김건희 여사에게 받은 문자메시지 내용을 전부 공개하라고 요구했다.

조국 조국혁신당 전 대표가 지난 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4.07.01. [사진=뉴시스]
조국 조국혁신당 전 대표가 지난 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4.07.01. [사진=뉴시스]

조 후보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조 후보는 한 후보가 문자메시지 내용을 다 공개하면 위험하다고 했지만 국민은 위험해지지 않는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조 후보는 "한동훈 스스로 그 문자 안에 불법 내용이 있음을 자백했다"면서 "우리는 한동훈이 고발사주 사건에서 고발장이 접수되기 하루 전 60장의 사진을 윤석열 검찰총장의 '눈과 귀' 손준성 검사에 보냈으나, 자신의 휴대폰 비밀번호를 24자리로 설정해 놓고 풀지 않아 공수처 수사가 진행되지 못했음을 기억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당시에는 자신과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위험하다고 판단했기에 안 풀었다"면서 "검사 시절 떠들던 '살아있는 권력 수사' 운운은 자신과 김건희, 윤석열에게는 적용되지 않는 것이었음이 새삼 확인됐다"고 주장했다.

/라창현 기자(ra@i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조국 "한동훈, '김건희 문자' 불법 내용 존재 자백"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