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기획&시리즈
스페셜&이벤트 포럼 리포트 아이뉴스TV

티몬, '상시인턴'에 지원자 2200명 몰렸다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인턴 거쳐 정규직 입사한 직원도 두 자릿수

[아이뉴스24 구서윤 기자] 티몬은 올해 시작한 '상시인턴' 제도에 지원한 후보자가 상반기에 2200여 명을 넘어섰고, 이중 인턴을 거쳐 정규직으로 입사한 직원들만 두 자리 숫자를 넘기며 순항하고 있다고 11일 밝혔다.

티몬의 상시인턴제도가 지원자들에게 인기를 얻고 있다. [사진=티몬]
티몬의 상시인턴제도가 지원자들에게 인기를 얻고 있다. [사진=티몬]

티몬 상시인턴 제도는 3~6개월의 근무기간 후 평가에 따라 정규직으로 전환이 되는 채용연계형 인턴십 프로그램이다. 티몬 채용사이트와 사람인, 잡코리아의 상시인턴 채용공고에 이력서를 등록하면 채용담당자가 이를 수시로 검토하고 적합한 지원자들에게 별도로 연락을 해 인턴 채용과정을 밟는다. 현재 채용중인 직무는 이커머스 산업의 핵심인 MD와 마케팅과 경영지원 등이다.

취업준비생들의 반응은 폭발적이다. 1월부터 시작된 상시인턴 채용공고에 이력서를 등록한 후보자만 2200여 명을 넘었으며, 이중 100명 이상이 서류전형을 통과해 면접을 거쳤다. 면접에서 약 5:1의 경쟁을 뚫고 입사한 인턴들은 영업부서(MD)와, 마케팅, 경영지원 등 부서에 배치됐다. 각 부서에서 3~6개월의 인턴십 과정을 거쳐 최종적으로 정규직으로 입사한 인원도 상반기에만 두 자릿수에 달한다.

티몬의 인턴제도는 3년에 걸쳐 변화를 거치며 이커머스 산업에 관심 있는 취업준비생들에게 업계 진입의 징검다리 역할을 해오고 있다. 2022년 여름 첫 '체험형 인턴'으로 시작, 지난해에는 '티나는 인턴' 제도를 운영해 50여 명의 취업준비생들이 인턴으로 입사했다. 이 가운데 절반이상이 역량과 성과, 성장성을 인정받아 정규직으로 전환된 바 있다. 티몬은 연중 3~4회 특정기간에만 지원하고 입사할 수 있었던 티나는 인턴 제도를 보완해 올해부터는 상시 지원가능한 인재풀 형태의 인턴십 프로그램을 만들었다.

이수현 티몬 경영지원본부 본부장은 "회사는 우수한 젊은 인재들을 확보할 수 있고, 취업준비생들에게는 사회진출에 필요하면서도 얻기 힘든 '경력'을 쌓고 취업도 가능하다는 점에서 모두에게 만족스러운 제도로 더욱 발전시키기 위해 노력하겠다"며 "티몬은 앞으로 큐텐, 위메프 등 관계사와 연계를 강화하며 꼭 필요한 경력직 외에는 가능한 젊은 인재들에게 기회를 주고 기업의 사회적 책무 중 하나인 채용과 인재양성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구서윤 기자(yuni2514@i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티몬, '상시인턴'에 지원자 2200명 몰렸다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