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기획&시리즈
스페셜&이벤트 포럼 리포트 아이뉴스TV

시프트업 상장 첫날 40%↑…게임사 시총 3위 안착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크래프톤, 넷마블 이어 3위…엔씨소프트 넘어

[아이뉴스24 문영수 기자] 시프트업이 상장 첫날 40% 넘게 주가가 올랐다. 시가총액은 4조7000억원대로 국내 상장 게임주 중 3위에 해당한다.

11일 코스피에서 거래를 시작한 시프트업(대표 김형태)는 오전 9시 1분 기준 44%p 오른 8만65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시초가는 공모가 6만원에서 33% 오른 7만9900원을 형성했다.

이날 시프트업의 시가총액 규모는 엔씨소프트(4조1800억원대)를 넘었으며 크래프톤(13조7000억원), 넷마블(4조9000억원)에 이은 3위를 기록했다.

한편 시프트업은 '승리의 여신: 니케', 스텔라 블레이드'를 만든 개발사로 지난해 매출 1686억원, 영업이익 1111억원을 기록했다. 신작 '프로젝트 위치스'를 개발 중에 있다.

/문영수 기자(mj@i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시프트업 상장 첫날 40%↑…게임사 시총 3위 안착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