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기획&시리즈
스페셜&이벤트 포럼 리포트 아이뉴스TV

추경호 "지금 민주당, 김대중·노무현 살아돌아와도 못 버틸 것"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민주당, '이재명 재추대' 대관식 중"
"李 '먹사니즘', 국민 우롱도 유분수"

추경호(가운데)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오른쪽은 황우여 비대위원장. [사진=뉴시스]
추경호(가운데)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오른쪽은 황우여 비대위원장. [사진=뉴시스]

[아이뉴스24 유범열 기자]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이재명 전 더불어민주당의 재출마 선언을 두고 "이재명 재추대를 위한 대관식으로 가고 있다"고 꼬집었다. 또 지금의 민주당이 '이재명 방탄'에 올인해 당내 다양성을 파괴하고 있다면서 김대중·노무현 전 대통령이 살아돌아와도 버티지 못할 것이라고 했다.

추 원내대표는 11일 오전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이 전 대표 재출마가 뻔히 예상된 일이라 놀랍지는 않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어제 이 전 대표는 먹고 사는 문제가 제일 중요하다면서 소위 '먹사니즘'을 주장하고 나섰다"며 "포퓰리즘을 재포장한 이 말의 진정성을 믿을 국민은 별로 없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이 전 대표가 보여준 모습은 국민 먹고 사는 문제를 걱정하는 진심어린 모습보다는, 선심성 정책을 통한 선동과 본인 사법리스크 방탄을 위한 정쟁에 몰두하는 모습이었다"면서 "국회를 탄핵과 정쟁의 아수라판으로 만들어놓고 '먹사니즘' 선언하니 국민 우롱도 유분수"라고 지적했다.

추 원내대표는 또 "전날 이 전 대표가 출마 선언에서 본인 수사 검사를 포함한 검사 4명에 대해 탄핵 당위성을 외쳤다. 이 전 대표를 향한 충성 경쟁에 몰두하는 민주당 의원들은 한술 더 떠 검찰청 폐지를 당론으로 추진하겠다고 한다"며 "이재명을 구하기 위해서라면 대한민국 사법시템을 송두리째 파괴하는 일도 불사하겠다는 입법 폭주"라고 쏘아붙였다.

민주당이 윤석열 대통령 탄핵 청원 청문회에서 김건희 여사 등 증인과 참고인 출석을 의결한 데 대해서도 "희대의 갑질"이라며 "그런 식이라면 민주당 수사 검사 탄핵 관련 청문회에도 이 전 대표를 증인으로 불러야 하는 것 아니냐"며 맞받았다.

이어 "곽상언 민주당 의원이 이 전 대표 수사 검사 중 박상용 검사 탄핵 소추안의 법사위 회부에 대해 근거 부족으로 기권하자, 친명(친이재명계) 당원들이 장인인 노무현 전 대통령까지 거론하며 비난했다고 한다"며 "지금 민주당을 보면, 김대중·노무현 전 대통령이 살아돌아온다 하더라도 친명 당원 등쌀에 못이겨 쫒겨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아울러 "이 전 대표가 정말 국민 먹고 사는 문제에 진심이라면, 정쟁용 입법폭주, 검사 탄핵, 대통령 탄핵 시도부터 중단을 선언하라"며 민생 해결을 위해 정부 여당과의 건전한 정책 경쟁과 협력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한편, 추 원내대표는 이날 인구의 날을 맞아 "우리 당은 인구전략기획부를 신설하는 정부조직법 개정안을 당론으로 발의한다. 인구 문제는 정부도 인구 국가 비상사태를 선언했고, 긴 호흡으로 정책과 사회 시스템을 바꿔야 하는 어려운 문제"라고 했다.

그러면서 "인구 문제 해결은 여야가 있을 수 없고 국회 차원 뒷받침이 중요하다"며 민주당을 향해 "총선에서 인구 위기 대응 컨트롤타워 신설을 공약한 만큼, 정부조직법 개정에 적극 협조해줄 것을 당부한다"고 했다. 추 원내대표는 호우 피해를 입은 전국 각지 복구에도 당정이 총력을 다하겠다고도 했다.

/유범열 기자(heat@i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추경호 "지금 민주당, 김대중·노무현 살아돌아와도 못 버틸 것"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