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기획&시리즈
스페셜&이벤트 포럼 리포트 아이뉴스TV

원전 생태계 정상화 점검 나선 산업부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산업부 “많이 회복돼”

[아이뉴스24 정종오 기자]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안덕근)는 11일 서울 설가온에서 최남호 2차관 주재로 ‘원전 생태계 완전 정상화 추진현황 점검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비에이치아이·국제전기 등 원전 중소·중견기업 9개사와 한국원자력산업협회, 한국원전수출산업협회, 한국수력원자력(한수원), 두산에너빌리티(이하 두산)가 참여해 그동안 추진한 정부 원전 생태계 복원 정책 성과를 점검하고, 보완이 필요한 사안들에 대한 논의가 진행됐다.

정부는 원전 생태계 복원을 위해 일감·금융·연구개발(R&D)·인력 등 전방위적 지원을 지속해 왔다. 산업부는 최근 원전 산업계의 매출·투자·고용 등 주요 지표가 뚜렷한 개선세를 보이고 있다고 판단했다.

산업통상자원부 [사진=아이뉴스24DB]
산업통상자원부 [사진=아이뉴스24DB]

다만, 이러한 성과에도 불구하고 탈원전 이전 수준만큼 일감을 수주하지 못했거나 인력채용에 애로를 겪는 등 정책 사각지대에 있는 일부 기업은 여전히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산업부는 이날 간담회에 상대적으로 정부 지원을 많이 받지 못한 기업들을 초청해 원전 생태계의 완전한 정상화를 위해 추가 발굴·보완이 필요한 정책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간담회에 참여한 기업들은 주요 건의사항으로 △원전 대기업(한수원·두산 등)의 일감 세부계획 공유를 통한 중소·중견기업의 적정 투자시점 도출과 수주계획 수립 편의성 제공 △원전 생태계 퇴직자 활용 지원으로 최근 원전업계 전반의 인력수급 애로 해소 △해외 수출 관련 시장분석·전략수립·인증취득 지원을 통한 중소기업 독자수출 확대 등을 요청했다.

최남호 2차관은 간담회에 참석한 한수원·두산에 일감 발주 세부계획을 마련해 하반기 설명회 개최를 요청하는 한편 “원전업계 퇴직자 재취업 지원 확대, 수출전략 마련과 인증취득 지원 강화를 검토하겠다”며 “오늘 간담회에서 건의된 사항들은 연말 수립을 목표로 마련 중인 ‘2050 중장기 원전산업 로드맵’과 ‘(가칭)원전산업 지원 특별법’에 반영하겠다”고 말했다.

/정종오 기자(ikokid@i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원전 생태계 정상화 점검 나선 산업부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