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기획&시리즈
스페셜&이벤트 포럼 리포트 아이뉴스TV

"뚝배기 어디 갔어?" 머리 다친 환자 비하한 의료진…병원 "철저히 조사"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아이뉴스24 김다운 기자] 경남 창원의 한 종합병원에서 머리를 크게 다친 환자를 보고 의료진들이 '뚝배기' 라고 표현을 한 사실이 알려지자 해당 병원이 사과문을 올리고 "철저하게 조사하겠다"고 밝혔다.

병원 측 사과문 [사진=에스엠지 연세병원 홈페이지]
병원 측 사과문 [사진=에스엠지 연세병원 홈페이지]

10일 경남도민일보에 따르면 자전거를 타다가 머리 부상을 입은 A씨가 지난 7일 오후 10시10분께 경남 창원시 마산합포구 에스엠지 연세병원에 응급환자 신청을 했다.

그러나 대기시간이 2시간 이상 걸린다고 안내를 받자 A씨는 다른 병원으로 이송됐다.

이 과정에서 응급실 의료진들은 병원을 찾은 다른 환자와 보호자들이 있는데도 큰소리로 환자를 지칭해 ‘뚝배기’라고 불러 논란이 일었다.

'머리머리 뚝 뚝배기', '뚝배기 어디 갔냐', '뚝배기 안 온대?'라며 해당 환자를 가르킨 것이다.

이 같은 사실은 당일 병원을 찾은 다른 환자 가족이 관련 이야기를 인터넷 카페에 올리면서 알려졌다.

글쓴이는 "소곤소곤 이야기한 게 아니라 큰소리로 환자들이랑 보호자들이 다 들리는 수준으로 이야기했다"며 "자기들끼리 키득키득거리고 사적인 이야기를 크게 대화하는 게 듣기 거북했다"고 밝혔다.

이 사실이 알려지며 논란이 되자 해당 병원은 사과문을 올리고 해당 직원에 대해 조사하겠다고 밝혔다.

박재균 의료법인 합포의료재단 이사장은 "본원에서 응급실 직원의 부적절한 언행으로 상처받으신 환자와 보호자, 그리고 지금까지 병원을 찾아주신 모든 고객님께 깊은 사과와 송구스러운 마음을 표한다"며 "몇몇 직원들의 부주의한 행동으로 이번 사태가 발생한 것에 대해 깊은 반성과 책임을 느낀다"고 전했다.

또한 해당 직원에 대한 철저한 조사와 적절한 조치를 취할 것이며 전 직원 대상으로 재교육을 실시하고, 병원 내 윤리 기 준과 행동 지침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김다운 기자(kdw@i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뚝배기 어디 갔어?" 머리 다친 환자 비하한 의료진…병원 "철저히 조사"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