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기획&시리즈
스페셜&이벤트 포럼 리포트 아이뉴스TV

KISA-과기정통부, 15개국과 글로벌 사이버보안 협력 논의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글로벌 사이버보안 협력 네트워크(CAMP) 연례회의 개최

[아이뉴스24 윤소진 기자]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과기정통부)와 함께 사이버 위협에 대한 국제 공조 및 신뢰 구축을 위한 글로벌 사이버보안 협력 네트워크(CAMP) 제9차 연례회의를 개최했다고 10일 밝혔다.

(첫째 줄 왼쪽 일곱번째부터) 이동렬 외교부 국제사이버협력대사, 마이클 존스 IMPACS 국장, 이상중 KISA 원장, 정창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정보보호네트워크정책관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KISA]
(첫째 줄 왼쪽 일곱번째부터) 이동렬 외교부 국제사이버협력대사, 마이클 존스 IMPACS 국장, 이상중 KISA 원장, 정창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정보보호네트워크정책관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KISA]

CAMP(Cybersecurity Alliance for Mutual Progress)는 사이버위협 속 안전한 사이버세상을 구현하는 것을 목적으로 설립됐다. 대한민국 정부 주도의 51개국 71개 기관으로 구성된 글로벌 협의체로, 2016년 7월 발족했다.

올해 아홉 번째를 맞이한 이번 연례회의에는 카리콤 범죄안보이행기구(IMPACS) 전무이사 및 몽골 혁신정책위원회 상임수석고문 등 총 15개국 19명의 국외 사이버보안 전문가가 참석했다. 카리콤(CARICOM)은 제도 문제, 무역 원활화, 상품 및 서비스에 대한 시장 접근, 운송 및 지역 무역 분쟁을 해결하는 국가 간 통합 공동체다.

이번 연례회의 참석자들은 회원 간 사이버보안 현황 설문조사를 통해 각국의 사이버보안 현황을 공유했다. 그 중에서도 태국, 도미니카공화국, 에스토니아의 사이버보안 사례 공유를 통해 아시아, 중남미, 유럽 권역의 보안 이슈에 대해 조명했다. 아울러 ‘인공지능(AI) 기반 사이버 복원력’이라는 주제에 맞춰 보다 고도화된 랜섬웨어의 AI를 활용한 공동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이번 행사는 작년과 같이 정보보호의 날 기념식과 연계해 회원국을 대상으로 디지털 포렌식 세미나, 대한민국 기업과의 비즈니스 미팅 주선 및 국외 참석자의 수요조사 기반 실효성 있는 산업 시찰 프로그램을 비롯한 산업계 행사도 함께 구성했다. 특히 안랩, 서울시 CCTV 관제센터 방문 견학을 통해 한국의 우수한 정책모델을 홍보하고 대한민국 기업의 해외진출 기회를 도모했다.

이상중 KISA 원장은 “KISA는 CAMP를 통해 향후 한국이 정보보호 분야에서 국제 논의를 주도하며 한국의 사이버 보안 모델을 해외에 전파할 수 있는 핵심 플랫폼의 역할을 다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윤소진 기자(sojin@i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KISA-과기정통부, 15개국과 글로벌 사이버보안 협력 논의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

뉴스톡톡 인기 댓글을 확인해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