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기획&시리즈
스페셜&이벤트 포럼 리포트 아이뉴스TV

경북 김천·경남 거창·전북 무주, 화합 '한마당'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무주군 무풍면서 3도 3군 만남의 날 열려

[아이뉴스24 박종수 기자] 지역 경계를 넘은 발전과 주민 화합을 위해 전북 무주군과 경북 김천시, 경남 거창군 이장단이 한자리에 모였다.

무주군 무풍면 대덕산을 중심으로 인접한 경북 김천시 대덕면, 경남 거창군 고제면 등 ‘3도 3군’이 지난 98년부터 인연을 맺어오고 있.

그 일환으로 10일 무풍십승지문화센터에서 제23회 대덕산 만남의 날 행사를 가졌다.

3도 3군 만남의 날이 열리고 있다. [사진=무주군 ]
3도 3군 만남의 날이 열리고 있다. [사진=무주군 ]

무주군 무풍면 이장협의회(회장 최경서)가 주최한 이날 행사에는 무주군 무풍면 김성옥 면장, 김천시 대덕면 손중일 면장, 거창군 고제면 이정헌 면장 등 3개 면 이장단과 기관·사회단체장 등 250여 명이 함께했다.

3개 면 이장협의회가 주축이 돼 지역 화합의 목표 아래 상호 교류·주민화합에 앞장서 나가고, 정보교환은 물론, 소득증대와 지역발전에 적극 협력해 나갈 것 등을 내용으로 하는 상호 교류 협정도 체결했다.

이 자리에서 무풍면 김성옥 면장은 “대덕산을 중심으로 맺은 인연이 지역 간 협력의 원천, 번영의 토대가 되기를 바란다”라며 “행정구역은 다르지만 교류와 화합을 통해 지방소멸 위기 등 난제를 극복하고 상생하는 선도 지역의 본보기가 될 수 있도록 해나가겠다”라고 밝혔다.

전북자치도 무주군 무풍면과 경상북도 김천시 대덕면, 경상남도 거창군 고제면 세 지역은 ’3도 3면 만남의 날‘을 통해 인적 물적 교류를 이어오고 있으며 지난 6월에도 고향사랑기부금 교차 기부를 통해 우정을 확인한 바 있다.

/전북=박종수 기자(bells@i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경북 김천·경남 거창·전북 무주, 화합 '한마당'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


뉴스톡톡 인기 댓글을 확인해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