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기획&시리즈
스페셜&이벤트 포럼 리포트 아이뉴스TV

센텀종합병원, 최고난도 ‘제4형 간문부 담관암’ 수술 성공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아이뉴스24 정예진 기자] 부산광역시 센텀종합병원이 간문부 담관암 중에서도 최고난도의 제4형 간문부 담관암 수술에 성공했다.

센텀의료재단 센텀종합병원은 본원 간담췌외과 박광민 의무원장팀이 제4형 간문부 담관암 환자 A(여·62세) 씨의 암을 완전히 절제하는 수술에 성공했다고 10일 밝혔다.

이 암은 인체 내 간과 담관이 만나는 부위인 간문부(간의 문)에 발생한 악성 종양이다. 치명적인 암 중 하나이며 종양의 위치와 확산 정도에 따라 4가지 유형으로 구분된다.

박광민 센텀종합병원 간담췌외과 (왼쪽에서 두 번째) 의무원장이 환자의 수술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센텀종합병원]
박광민 센텀종합병원 간담췌외과 (왼쪽에서 두 번째) 의무원장이 환자의 수술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센텀종합병원]

간문부 담관암에서 제1형은 종양이 주 담관(담도)의 상부에 국한된 경우, 2형은 종양이 간문부까지 침범한 상태, 3형은 종양이 좌우 간관으로 확산한 상태, 4형은 종양이 간문부에서 좌우측 간관 모두로 퍼진 상태를 말한다. 제4형이 가장 복잡하고 어려운 것으로 경험 많고 숙련된 전문의에 의한 최고난도의 수술을 필요로 한다.

A씨의 경우 지난달 온몸에 소양증(가려움증)과 노란색 소변, 황달 등의 증상으로 동네 의원에서 초음파 검사 후 센텀종합병원에 외래를 통해 입원해 4형 간문부 담관암으로 진단 받았다.

입원 당시 A씨는 혈액검사에서 황달수치가 9.8로 매우 높게 나왔다. 이에 따라 좌우측 경피적 담도 배액술 시행으로 황달 수치를 2.9까지 떨어뜨린 뒤 지난 5일 수술에 들어갔다.

박광민 의무원장을 비롯해 전문의 3명이 참여해 4시간여의 사투 끝에 A씨의 좌간과 간미상엽 등을 절제하고 간동맥 및 간문맥 성형술로 악성 종양을 완전히 도려냈다.

박광민 원장은 “제4형 간문부 담관암에 대한 수술은 매우 복잡하고 어렵지만, 일단 완전 절제하면 장기 생존을 기대할 수 있는 암으로 알려져 있다”며 “진단부터 치료까지 첨단 장비와 세심한 수술 술기가 필수적 요소”라고 설명했다.

/부산=정예진 기자(yejin0311@i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센텀종합병원, 최고난도 ‘제4형 간문부 담관암’ 수술 성공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