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기획&시리즈
스페셜&이벤트 포럼 리포트 아이뉴스TV

김호중 어머니?…"우리 애 잘못, 애가 겁이 많아서" 눈물로 호소한 여인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아이뉴스24 김동현 기자] '뺑소니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진 트로트 가수 김호중 씨의 첫 재판이 열린 가운데 자신을 김 씨의 어머니라고 주장한 여성이 눈물을 흘렸다.

10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형사26단독(판사 최민혜)은 이날 오후 2시 30분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위반(위험운전치상·도주치상), 도로교통법상 사고 후 미조치, 범인도피교사 등 혐의로 구속기소 된 김 씨 등의 첫 공판을 열었다.

음주 뺑소니 혐의를 받는 가수 김호중이 영장실질심사(구속 전 피의자심문)를 받기 위해 지난 5월 24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 출석하고 있다. [사진=곽영래 기자]
음주 뺑소니 혐의를 받는 가수 김호중이 영장실질심사(구속 전 피의자심문)를 받기 위해 지난 5월 24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 출석하고 있다. [사진=곽영래 기자]

이날 법원은 김 씨의 재판을 보기 위해 몰려온 팬들로 인산인해를 이뤘다. 김 씨의 부친 역시 아들을 보기 위해 재판장을 찾았다.

이 가운데 자신을 김 씨의 어머니라고 주장한 여성 A씨는 재판 직전 취재진을 향해 "우리 애가 잘못한 거 맞다. 제발 있는 그대로만 써달라"고 말하며 "애가 겁이 많아서 그렇다"고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다만 해당 여성이 김 씨의 친모인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이후 김 씨가 법정에 들어서자 방청석 곳곳에서는 눈물을 흘린 사람들이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또 공판 전 김 씨의 선처를 호소하는 내용의 탄원서 역시 다수 제출된 것으로 알려졌다.

음주 뺑소니 혐의를 받는 트로트 가수 김호중이 지난 5월 21일 오후 서울 강남구 강남경찰서에서 조사를 마친 뒤 경찰서를 나서고 있다. [사진=곽영래 기자]
음주 뺑소니 혐의를 받는 트로트 가수 김호중이 지난 5월 21일 오후 서울 강남구 강남경찰서에서 조사를 마친 뒤 경찰서를 나서고 있다. [사진=곽영래 기자]

김 씨 측 변호인은 사건 기록 열람등사를 하지 못했다는 이유로 공소 사실에 대한 인정 여부를 밝히지 않았다. 그러면서 "다음 기일에 공소 사실에 대한 입장을 밝히겠다"고 덧붙였다.

김 씨와 함께 기소된 김 씨 소속사 대표 이모 씨와 소속사 본부장 전모 씨, 김 씨 매니저 장모 씨 등 3명은 모든 혐의를 시인했다.

가수 김호중의 음주 뺑소니 관련해 매니저에게 허위 자수를 지시한 혐의(범인도피교사)를 받는 소속사 생각엔터테인먼트 이광득 대표가 지난 5월 24일 오후 서울 중앙지방법원에서 조사를 받은 뒤 나서고 있다. [사진=곽영래 기자]
가수 김호중의 음주 뺑소니 관련해 매니저에게 허위 자수를 지시한 혐의(범인도피교사)를 받는 소속사 생각엔터테인먼트 이광득 대표가 지난 5월 24일 오후 서울 중앙지방법원에서 조사를 받은 뒤 나서고 있다. [사진=곽영래 기자]

앞서 김 씨는 지난 5월 9일 오후 11시 40분쯤 서울시 강남구 압구정동에서 술에 취해 운전하다 반대편 도로의 택시를 들이받고 그대로 도주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그는 사고 발생 17시간이 지나서야 경찰에 출석했다.

이 과정에서 이 씨는 장 씨에게 거짓 자수를 지시한 혐의 등으로, 전 씨는 사고가 일어난 차량의 블랙박스 메모리카드를 훼손한 혐의 등으로 함께 기소됐다.

김 씨에 대한 다음 공판은 내달 19일 오전 열릴 예정이다.

/김동현 기자(rlaehd3657@i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김호중 어머니?…"우리 애 잘못, 애가 겁이 많아서" 눈물로 호소한 여인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