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기획&시리즈
스페셜&이벤트 포럼 리포트 아이뉴스TV

급발진 주범이 '60대?'…연령별 신고 현황 살펴보니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아이뉴스24 박정민 기자] 지난 10년간 '급발진 의심' 사고 중 절반 이상이 50대 이하가 신고한 것으로 드러났다. 급발진 신고가 고령자(60대 이상)에서 발생한다는 통념과 사뭇 다른 분석이다.

지난 1일 서울 시청역 인근 교차로에서 차량이 역주행 후 인도로 돌진해 9명이 숨지고 7명이 다치는 사고가 발생했다. 사진은 당시 사고현장. [사진=뉴시스]
지난 1일 서울 시청역 인근 교차로에서 차량이 역주행 후 인도로 돌진해 9명이 숨지고 7명이 다치는 사고가 발생했다. 사진은 당시 사고현장. [사진=뉴시스]

10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안태준 더불어민주당 의원실에 따르면, 한국교통안전공단 통계를 분석한 결과, 지난 2014년부터 올해 6월까지 10년여간 접수한 '급발진 주장' 사고 신고 건수는 총 456건이었다.

이중 신고자 연령이 확인된 사례는 396건으로, 60대 이상이 신고한 경우는 43.2%, 50대 이하가 신고한 사례는 56.3%였다. 고령층의 급발진 주장 비율이 오히려 낮았던 셈이다.

구체적으로 보면 60대가 30.8%(122건)로 가장 많은 비율을 차지했으나 50대가 27.3%(108건)를 기록해 큰 차이를 보이지 않았다. 40대는 20.2%(80건), 70대 11.6%(46건), 30대 7.6%(30건)가 뒤를 이었다.

지난 1일 서울 시청역 인근 교차로에서 차량이 역주행 후 인도로 돌진해 9명이 숨지고 7명이 다치는 사고가 발생했다. 사진은 당시 사고현장. [사진=뉴시스]
지난 1일 서울 시청역 인근 교차로에서 차량이 역주행 후 인도로 돌진해 9명이 숨지고 7명이 다치는 사고가 발생했다. 사진은 당시 사고현장. [사진=뉴시스]

김필수 대림대 미래자동차학부 교수는 이와 관련해 "급발진 의심 사고는 다양한 연령층에서 자주 발생한다"며 "고령 운전자가 급발진 (의심) 사고를 주로 발생시킨다고 인식해선 안 된다"고 지적했다. 일각에서는 급발진 사고 예방을 위해 비상자동제동장치(AEBS) 등 기술적 대안이 우선해야 한다는 주장도 나온다.

한편 지난 1일 밤 서울 시청역 인근에서 차량 역주행 사고가 발생해 9명이 숨지고 7명이 다치는 피해가 발생했다. 운전자 68세 A씨는 현재 사고 원인으로 '차량 급발진'을 주장하고 있다.

/박정민 기자(pjm8318@i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급발진 주범이 '60대?'…연령별 신고 현황 살펴보니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