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기획&시리즈
스페셜&이벤트 포럼 리포트 아이뉴스TV

이우진 소속팀 몬자 '한국 온다' 2024 한국·伊 남자배구 슈퍼매치 성사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아이뉴스24 류한준 기자] 이우진이 뛰고 있는 이탈리아 베로 발리 몬자(이하 몬자)가 한국을 찾는다. 이번 방문은 한국배구연맹(KOVO)와 V리그 주관 방송사인 KBS N이 추진했다.

KOVO는 "GLOBAL KOVO를 목표로 한 추진 과제 중 하나로 몬자 구단, KBS N과 함께 '2024 한국·이탈리아 남자배구 글로벌 슈퍼매치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0일 알렸다. 이번 협약식은 이탈리아 현지시간으로 9일 몬자 홈 구장인 오피콰드 아레나에서 열렸다.

신무철 KOVO 사무총장, 박현철 KBS N 스포츠본부장, 알레산드라 마르차리 몬자 구단주가 협약식에 참석했다. KOVO는 "참석자들은 글로벌 슈퍼매치 개최를 위해 공동 협력을 약속했다"고 알렸다.

신무철 KOVO 사무총장, 알레산드라 마르차리 몬차 구단주, 박현철 KBSN 스포츠본부장(이상 왼쪽부터)이 9일(현지시간) 이탈리아 몬자에서 몬자 구단과 함께 2024 한국·이탈리아 남자배구 글로벌 슈퍼매치 협약식을 마친 뒤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한국배구연맹(KOVO)]
신무철 KOVO 사무총장, 알레산드라 마르차리 몬차 구단주, 박현철 KBSN 스포츠본부장(이상 왼쪽부터)이 9일(현지시간) 이탈리아 몬자에서 몬자 구단과 함께 2024 한국·이탈리아 남자배구 글로벌 슈퍼매치 협약식을 마친 뒤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한국배구연맹(KOVO)]

몬자는 이우진이 지난 시즌 인턴십 계약을 맺은 팀이다. 그는 2023-24시즌 후반기 정식 선수로 계약 전환됐고 2024-25시즌을 앞두고 최근 트레이닝 캠프 로스터에 합류했다.

이우진은 이에 따라 2024-25시즌 이탈리아 세리아A(슈퍼레가) 데뷔 전망이 밝아졌다. 몬자는 지난 시즌 슈퍼레가 준우승을 차지한 강 팀이기도 하다.

몬자는 이번 협약을 통해 한국에서 두 차례 친선 경기에 나선다. 상대 팀은 지난 시즌 V리그 우승팀인 대한항공 그리고 V리그 대표 선수들로 구성될 '팀 코보'다.

19세 이하 남자배구대표팀 소속으로 2023년 아르헨티나에서 열린 세계선수권대회에 참가한 이우진(오른쪽)이 스파이크를 시도하고 있다. 당시 한국은 이우진을 비롯한 선수들의 활약 속에 3위를 차지했다. 한퍈 이우진은 2023-24시즌 이탈리아 몬자팀에 입단했다. [사진=국제배구연맹(FIVB)]
19세 이하 남자배구대표팀 소속으로 2023년 아르헨티나에서 열린 세계선수권대회에 참가한 이우진(오른쪽)이 스파이크를 시도하고 있다. 당시 한국은 이우진을 비롯한 선수들의 활약 속에 3위를 차지했다. 한퍈 이우진은 2023-24시즌 이탈리아 몬자팀에 입단했다. [사진=국제배구연맹(FIVB)]

몬자는 대한항공, 팀 코보와 오는 9월 7일과 8일 각각 맞대결한다. 또한 몬자 선수단은 방한 기간 동안 유소년 아카데미, 문화공연, 환영 만찬 등 다양한 행사에도 참여할 예정이다.

마르차리 구단주는 "이번 관계가 9월에 있을 경기에서 끝나지 않고 계속해서 문화 교류와 소통이 지속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이번 교류에 대해 긍정적으로 검토해주신 모든 분들에게 감사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신 사무총장도 "이번 친선경기는 한국 배구 발전에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박현철 KBSN 스포츠본부장, 클라우디오 보나티 몬차 구단 단장, 신무철 KOVO 사무총장(이상 왼쪽부터)이 9일(현지시간) 이탈리아 몬자에서 열린 '2024 한국·이탈리아 남자배구 글로벌 슈퍼매치' 협약식에 참석했고 행사를 마친 뒤 함께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한국배구연맹(KOVO)]
박현철 KBSN 스포츠본부장, 클라우디오 보나티 몬차 구단 단장, 신무철 KOVO 사무총장(이상 왼쪽부터)이 9일(현지시간) 이탈리아 몬자에서 열린 '2024 한국·이탈리아 남자배구 글로벌 슈퍼매치' 협약식에 참석했고 행사를 마친 뒤 함께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한국배구연맹(KOVO)]

석진욱 전 OK금융그룹 감독이자 현 KBS N스포츠 배구해설위원은 "이탈리아 배구는 국가대표팀과 리그 모두 세계 최고 수준"이라며 "최근 막을 내린 국제배구연맹(FIVB) 주최 2024 발리볼 네이션스리그(VNL)에서도 여자대표팀은 우승, 남자 대표팀은 파이널 8강에 진출했을 정도로 뛰어난 실력을 자랑한다"고 얘기했다.

석 위원은 또한 "이번 이탈리아와 슈퍼매치를 통해 한국배구 국제 경쟁력과 V리그 수준을 한 단계 더 끌어올릴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몬자-대한항공, 몬자-팀 코보 경기는 KBS N스포츠에서 생중계한다. 한편 몬자의 한국 방문은 구단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서도 소개됐다.

/류한준 기자(hantaeng@i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이우진 소속팀 몬자 '한국 온다' 2024 한국·伊 남자배구 슈퍼매치 성사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


뉴스톡톡 인기 댓글을 확인해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