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기획&시리즈
스페셜&이벤트 포럼 리포트 아이뉴스TV

정준영, 프랑스 클럽서 여성과 '스킨십'…목격담 알려지자 SNS 닫아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아이뉴스24 김동현 기자] 여성을 집단 성폭행한 혐의 등으로 징역 5년을 선고받고 출소한 가수 정준영이 프랑스 클럽에서 한 여성과 스킨십을 주고받는 영상이 공개됐다.

10일 JTBC는 최근 프랑스 리옹의 한 클럽에서 정준영과 직접 만나 대화를 나눈 프랑스인 여성 A씨가 촬영한 영상을 보도했다.

여성을 집단 성폭행한 혐의 등으로 징역 5년을 선고받고 출소한 가수 정준영이 프랑스 클럽에서 한 여성과 스킨십을 주고받는 영상이 공개됐다. 사진은 프랑스 한 클럽에서 여성과 스킨십하고 있는 정준영. [사진=JTBC 보도화면 캡처]
여성을 집단 성폭행한 혐의 등으로 징역 5년을 선고받고 출소한 가수 정준영이 프랑스 클럽에서 한 여성과 스킨십을 주고받는 영상이 공개됐다. 사진은 프랑스 한 클럽에서 여성과 스킨십하고 있는 정준영. [사진=JTBC 보도화면 캡처]

영상에 따르면 정준영은 시끄러운 음악이 들리는 클럽 속에서 한 여성과 얼굴을 맞대고 스킨십을 이어갔다.

한국어를 배우고 있다는 A씨는 한국어를 쓰는 정준영 일행을 보고 반가운 마음에 대화를 나눴다고 전했다.

이어 다른 이가 정준영을 가리키며 '한국에서 유명한 가수'라고 말하자 A씨는 '버닝썬 게이트'의 정준영이라는 사실을 알았다고 덧붙였다.

그는 아울러 정준영과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나눈 메시지들도 공개했다.

정준영을 자신을 "보스턴에서 온 '준'이다. 작사가이면서 작곡가"라고 소개하며 "리옹에서 한식당을 열 것"이라고 말했다.

여성을 집단 성폭행한 혐의 등으로 징역 5년을 선고받고 출소한 가수 정준영이 프랑스 클럽에서 한 여성과 스킨십을 주고받는 영상이 공개됐다. 사진은 한 프랑스인과 정준영이 SNS를 통해 나눈 대화들. [사진=JTBC 보도화면 캡처]
여성을 집단 성폭행한 혐의 등으로 징역 5년을 선고받고 출소한 가수 정준영이 프랑스 클럽에서 한 여성과 스킨십을 주고받는 영상이 공개됐다. 사진은 한 프랑스인과 정준영이 SNS를 통해 나눈 대화들. [사진=JTBC 보도화면 캡처]

그러나 이내 자신의 프랑스 클럽 목격담이 보도되자 "사람들에게 친구가 되어달라고 말했을 뿐인데 나쁘게 언급돼 너무 실망스럽다"라는 반응을 보이고는 SNS 계정을 닫았다.

A씨는 JTBC에 "정준영은 바뀌지 않았다. 징역 5년은 사람을 바꿀 수 없다. 정준영이 여전히 음악계를 떠날 생각이 없다는 것이 싫다"라며 제보 이유를 밝혔다.

/김동현 기자(rlaehd3657@i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정준영, 프랑스 클럽서 여성과 '스킨십'…목격담 알려지자 SNS 닫아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