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기획&시리즈
스페셜&이벤트 포럼 리포트 아이뉴스TV

'청년 당원' 박진환, 최고위원 출마…"저출생, 청년민심 반영"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민주당, 저출생 문제에 소극적…안타까워"
"자연스러운 출생률 유지 비전 제시 할 것"

[아이뉴스24 라창현 기자] 박진환 더민주전국혁신회의 상임위원이 10일 더불어민주당 8·18전당대회 최고위원 후보로 출사표를 던졌다.

박진환 더민주전국혁신회의 상임위원이 10일 8·18전당대회 최고위원 후보로 출마했다.  [사진=박진환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후보 블로그]
박진환 더민주전국혁신회의 상임위원이 10일 8·18전당대회 최고위원 후보로 출마했다. [사진=박진환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후보 블로그]

박 후보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최고위원 출마 기자회견을 열고 "저출생 문제를 당사자의 시각으로 청년들과 더 적극적인 소통을 통해 접근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저는 84년생으로 올해 마흔 살이고, 결혼 5년 차로 임신을 준비 중"이라며 "청년 문제에 더 귀 기울이고, 더 깊이 성찰하며, 우리나라의 미래에 대해 더 좋은 그리고 더 많은 비전을 제시해 온 민주당이, 이 아젠다에 대해 국민의힘보다 소극적인 모습을 보이는 것은 너무나 안타까운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이어 "'아이를 더 많이 낳아야 한다', '돈 줄 테니 아이를 낳아라'는 게 아니라 '모든 사회 구성원의 행복'을 통해 자연스럽게 출생률이 유지되는 사회 비전을 제시하겠다"고 강조했다.

박 후보는 당원이 주인인 민주당을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지난 총선에서 당찬 포부를 가진 많은 청년 후보들이 예비후보로 열심히 뛰었지만 경선에 올라가는 것이 쉽지 않았다"며 "도전자에게 링에 올라갈 기회를 주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이어 "(오는) 2026년에 치러지는 지방선거에서는 전국의 모든 지역에서 도전자들이 공정하게 경선에 참여를 위해 경선을 의무화하고 선거종합지원센터를 만들겠다"고 덧붙였다.

또 "의원이 아니어도 누구나 비전과 열정이 있다면 당 지도부가 될 수 있는 진짜 당원이 주인인 민주당을 반드시 만들겠다"면서 "온라인 투표를 확대하고 지구당을 부활시키겠다"고 했다.

박 후보는 기자회견 직후 취재진과 만나 '후보등록 마지막 날에 출마선언을 한 이유'를 묻는 기자의 질문에 "올해 마흔 살이고 이제 아이도 낳아야 돼서 마지막까지 출마 고민을 많이 했다"면서도 "새로운 도전의 가치가 필요하다는 것과 누군가는 도전해서 청년의 목소리를 대변해야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다른 최고위원 후보와 차별화되는 강점'에 대해선 "(개인적으로) 찾아가는 현장 최고위원이 되겠다는 공약을 계속 가지고 있다"며 "청년들을 만나면서 소통하는 게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라창현 기자(ra@i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청년 당원' 박진환, 최고위원 출마…"저출생, 청년민심 반영"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