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기획&시리즈
스페셜&이벤트 포럼 리포트 아이뉴스TV

대구교통공사, 집중호우 대비 총력 대응

본문 글자 크기 설정
글자크기 설정 시 다른 기사의 본문도 동일하게 적용됩니다.

저지대 역사 출입구 인상, 출입구 차수판 설치 등 선제적 대응 총력

[아이뉴스24 이창재 기자] 집중호우로 전국적으로 피해가 속출되는 가운데 대구교통공사가 ‘재난안전사고 ZERO’를 위한 사고예방 총력전에 나섰다.

김기혁 대구교통공사 사장은 10일 안심·하양 연장구간을 직접 방문해 저지대 역사와 급경사지 구간을 선제적으로 점검했다. 김 사장은 앞서 지난 4일 수성구청역, 8일 문양차량기지 등을 집중 검검하는 등 여름철 집중호우 대비에 만전을 기해 왔다.

김기혁 대구교통공사 사장과 관계자들이 역사내 배수펌프 시설을 집중 점검하고 있다. [사진=대구교통공사]
김기혁 대구교통공사 사장과 관계자들이 역사내 배수펌프 시설을 집중 점검하고 있다. [사진=대구교통공사]

공사는 또 사고예방을 위해 외부에서 도시철도 역사로 유입되는 빗물을 차단하기 위해 65개 역 277개 출입구와 45개 역 75개 엘리베이터에 차수판을 전진 배치해 갑작스러운 폭우에도 대응할 수 있게 했고 지상부 출입구 인근 배수시설 개선도 꾸준히 추진하고 있다.

특히 18개역 34개 출입구 계단 인상과 11개 역 16곳의 지면형 환기구에 차수벽을 설치하는 등 빗물 유입 차단을 위해 노력했고 역사별로 수방자재와 양수기 등 장비를 완벽히 준비하고 있다.

더불어 급경사지를 대상으로 특별점검과 순찰을 수시로 실시하고, 진행 중인 공사 현장들은 이례상황을 대비해 비상연락망 정비 및 사전점검 등을 실시해 이번 장마기간에 관련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만반의 준비를 하고 있다.

지난 4일 대구교통공사 관계자들이 역사입구에 차수판을 설치하고 있다. [사진=대구교통공사]
지난 4일 대구교통공사 관계자들이 역사입구에 차수판을 설치하고 있다. [사진=대구교통공사]

김기혁 대구교통공사 사장은 “공사는 시민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는 한편 직원의 안전사고 예방에도 철저히 기하고, 재난 발생 시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는 유비무환의 자세로 적극 대비하겠다”고 말했다.

/대구=이창재 기자(lcj123@i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
alert

댓글 쓰기 제목 대구교통공사, 집중호우 대비 총력 대응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댓글 바로가기